사용자 삽입 이미지
LG디스플레이는 4일 원형 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패널을 양산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세계 최초’라는 수식어도 잊지 않았다. 이 제품은 LG전자의 스마트시계인 G와치R에 탑재된다. 원형 디스플레이 패널을 탑재한 또 다른 스마트워치 모토360은 액정표시장치(LCD) 기반이다. 그러니까 OLED, 그 중에서도 플라스틱 기판 기반의 OLED로 세계 최초라는 설명이다.

기사 : LG디스플레이, 세계최초 원형 플라스틱 OLED 양산

LG디스플레이가 배포한 자료에는 “동일 크기의 정사각형 디스플레이보다 화면 면적이 57% 이상 넓다”고 적혀 있다. 어떻게? 아래 그림을 보자. 디스플레이는 대각선 길이를 재서 인치(inch)로 표시한다. 흰색 사각형 디스플레이(대각선 길이)나, 검정색 영역까지 포함하는 원형(지름) 디스플레이나 인치수는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떻게 57%라는 숫자가 나왔을까. 아래와 같은 식을 이용했다고 한다. 피타고라스의 정리!(LG디스플레이의 계산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가로 따지면 원형이 불리하다. 아래 그림을 보자. 디스플레이 기판은 네모 형태이니 원형으로 자르면 버리는 기판의 면적이 증가할 수 밖에 없다. 사각형에서 원형을 잘라내면 전체의 21.5%를 버려야 한다. 버리는 부분이 있으므로 절대 화소수도 차이가 있다. 이 제품의 해상도는 320×320이다. 그러니까, 화소수는 320×320=10만2400개. 이 중에서 21.5%를 빼면 8만384개가 된다.
물론 “320×320 해상도를 지원한다”는 표현 그 자체는 틀리지 않다. 다만 이처럼 절대 화소수는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면, 삼성도 원형 제품을 생산할까? 답은 아래와 같다.

박찬우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웨어러블 담당 상무는 3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삼성 언팩’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원형 디스플레이에 대한 특허 갖고 있다. 원형이 좋다면 안할 이유가 없고 조만간 할 것이다. 시장에서 소비자가 선택한다면 (바로 내놓을 수 있는) 충분한 기술적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2014/09/04 17:07 2014/09/04 17: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 3세대 아이폰이 무려 100만대가 넘게 팔렸단다. 판매를 개시한 지 일주일만의 일이다. 뚜껑은 열어봐야 알겠지만 잡스가 장담한대로 1,000만대 판매 목표는 금세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에 왜 열광하는 지 대부분 알고 있다. 이것은 국내 기업, 국내 담당자들도 알고 있다. 잘 몰라도 어렴풋 느낄 수는 있을 것이다. 따져보면 매우 복합적이다. 단순히 최신 기술을 적용하고 다양한 기능을 집어넣어서가 아니라는 뜻이다. 제품 외관이 예뻐서만도 아니고 UI가 멋져서(단순히 멋지기만 한 것도 아니지만)만도 아니다. 이 모든 것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또 한가지. 애플의 투철한 서비스 정신이 여기에 한 몫 했다. 아이튠스로 대표되는 애플의 서비스는 아이팟과 아이폰의 밀어주는 효자 중의 효자다. 북미 지역 젊은이들에게 팟캐스팅이라는 새로운 문화를 선사한 주인공이 바로 아이튠스와 아이팟이라는 것도 이미 잘 알려져 있는 사실이다.

이런 서비스 정신은 아이폰에도 고스란히 전수됐고 굉장한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 애플은 3세대 아이폰을 내놓으면서 애플리케이션을 구입하거나 공짜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애플 앱 스토어라는 온라인 서비스를 개장했다. 애플에 따르면 11일 오픈 이후 일주일이 채 안됐는데 무려 1,000만건의 애플리케이션이 다운로드 됐다. 외부 개발자가 등록한 아이폰 전용 애플리케이션도 이미 800여건에 이른다. 제품과 플랫폼, 그리고 서비스가 합쳐진 결과다.

시사하는 바가 크다. 향후 아이폰을 둘러싼 엄청난 시장이 형성될 것임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심지어 아이폰으로 인해 통신 시장의 주도권이 현재의 이동통신사 중심에서 제조사 쪽으로 넘어올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내 전자제품을 살펴보면 아쉬움이 남는다. 서비스는 고사하고 나오는 제품마다 사용법도 다르다. 뭔가 통일된 것이 없다. 이는 플랫폼이 없어서 생기는 문제다. 그때그때 만들어서 그때그때 내놓는다. 삼성이 요즘 터치위즈라는 UI를 밀고 있는 듯 한데 단순한 껍데기에 불과하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역시 단순 제조업체라는 한계 때문인 것일까. 하나라도 밀고 나간다는 점에서 예전보다는 많이 나아졌지만 그래도 아직 멀었다.

더욱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하드웨어와 서비스 개념이 결합되어야만 한다. 그러려면 플랫폼을 가져가야 한다. 국내 시장에선 모르겠지만 적어도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져가려면 그래야만 한다. 혹시 알어? 세계 시장에서 먼저 시작하면 뒤늦게나마 국내에도 제조사가 플랫폼을 심고 이통사를 넘을 수 있을지.

물론, 이걸 모르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 이걸 못하는 이유도 수백가지는 있을 것이다. 그래도 애플이 부러워서 한 마디 썼다. 그리고, 안하면 내내 제자리걸음이다.

2008/07/18 12:40 2008/07/18 1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