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 기기가 직·간접적으로 연결 돼 데이터를 주고받는 사물인터넷(IoT) 시대를 앞두고 ‘연결성 표준’을 둘러싼 경쟁도 본격화되고 있다.

세 계 최대 통신 반도체 기업인 퀄컴은 자사 올조인(AllJoyn)의 생태계를 확장하고 있다. 올조인은 운영체제(OS)와 하드웨어 종류에 상관 없이 기기를 연결할 수 있는 개발 플랫폼이다. 올조인을 기기에 적용하는 협력 단체의 이름은 올씬얼라이언스(AllSeen Alliance)다. 지난해 12월 퀄컴 주도로 결성됐다.

올씬얼라이언스에는 LG전자, 하이얼, 파나소닉, 샤프 등 가전업체가 프리미엄 회원사로, 시스코, D링크, HTC 등이 커뮤니티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최근에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소니도 이 단체에 합류했다. 올씬얼라이언스는 기기간 연결에 필요한 올조인을 제공하는 한편, 제조업체가 관련 제품을 원활하게 만들 수 있도록 각종 지원 업무를 담당한다.

올조인 생태계 확대는 곧 퀄컴 칩 솔루션의 판매 확대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퀄컴은 디지털 기기가 상호 연결되는 사물인터넷 시대에 기기가 사람에게 필요한 정보나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하게 되는 ‘디지털 식스드 센스(Sixth Sense)’, 즉 ‘여섯번째 감각’ 시대를 열기 위해 독자적인 상황인지 개발 플랫폼 ‘김발(Gimbal)’, 증강현실(AR) 플랫폼 ‘뷰포리아(Vuforia)’의 생태계도 확대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인텔은 퀄컴에 대항하기 위해 별도의 단체를 구성했다. 이들은 지난 7월 IoT 기기의 연결성 확보를 목표로 오픈 인터커넥트 컨소시엄(Open Interconnect Consortium OIC)을 꾸렸다. 이 컨소시엄에는 삼성전자, 아트멜, 브로드컴, 델, 인텔, 윈드리버 등이 참여한다. 사실상 퀄컴에 대항하는 단체라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OIC는 OS와 서비스 공급자가 달라도 기기간 정보 관리, 무선 공유가 가능하도록 업계 표준 기술에 기반을 둔 공통 운영체계를 규정할 계획이다. 올해 말까지 가정과 사무실에서 이용하는 IoT 기기의 첫 번째 오픈소스를 공개할 예정이다. 자동차, 의료기기 등 다른 산업에 적용될 오픈소스도 준비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인텔 등 OIC 참여업체들은 IoT 발전에 필요한 기기간 통신 규격과 오픈소스, 인증 프로그램의 개발을 목표로 다양한 기술 자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최종덕 삼성전자 소프트웨어센터 부사장은 “사물인터넷 시대는 제조사와 상관없이 모든 가전, 산업용 기기가 손쉽게 연결되고 상호 소통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배경이나 전문 분야에 한정하지 않고 다양한 산업분야의 선도업체들과 사물인터넷을 위한 공동의 커뮤니케이션 시스템을 준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2014/10/10 09:56 2014/10/10 09:56


"CDMA와 마찬가지로 WCDMA도 로열티 변동 없을 것"

CDMA 원천 기술을 보유한 퀄컴의 폴 제이콥스 사장은 25일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WCDMA(3세대 무선통신방식)가 곧 CDMA이기 때문에 어떤 제조사든 로열티는 같다"며 로열티를 인하할 뜻이 없음을 밝혔다.

국내 휴대폰 제조 업체가 퀄컴 측에 지급하는 칩셋 사용료는 휴대폰 1대당 내수용 제품은 판매가의 5.25%, 수출품은 5.75%에 이르며 지난 한해 동안 약 4천3백억 원이 칩셋 로열티로 지급됐다.

폴 제이콥스 사장은 최근 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한 공정위의 조사에 대해 "퀄컴이 MSM 칩셋과 함께 프로그램 소스코드를 함께 판매하기 때문"이라며 "칩셋과 관련 소프트웨어를 함께 판매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 설명했다.

KT의 와이브로와 자사의 HSDPA 기술에 대해서는 "HSDPA는 이미 세계적으로 잘 알려진 기술이고 한국도 이런 기술을 잘 활용할 것으로 본다"며 "와이브로는 아직 진행중인 기술로 세계 시장 개척이 성공의 열쇠가 될 것"이라 밝혔다.

폴 제이콥스 사장은 와이브로와 관련해 서울디지털포럼 2006 개막 총회에서 "각 나라가 나름의 표준을 개발하고 홍보하는 방법은 그다지 합당하지 않으며 성공하기도 쉽지 않다"며 "퀄컴은 초기 CDMA를 개발할 때 파트너쉽을 통한 에코(생태계) 시스템을 만드는데 주력했고, 이를 통해 표준으로 성공할 수 있었다"고 우회적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그는 한국 IT 시장에 대해 "한국은 모바일 TV를 최초 상용화했고 모바일 킬러 콘텐츠가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주위에 무선 통신의 미래를 보고 싶어하는 사람이 있다면 한국에 가보라고 조언한다"고 전했다.

또한 "한국 제조사는 신기술 적용이 굉장히 빠르고 앞으로도 한국 기업들은 계속 발전할 것"이라 전망했다. @Buzz

전자신문인터넷 버즈(www.ebuzz.co.kr)
한주엽 기자 powerusr@etnews.co.kr
기사 원문 보기

2006/05/26 10:24 2006/05/26 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