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로 돈 버는 방법. 뭐가 있을까요?

특정 업체의 서비스, 제품과 관련한 소식(이라 썼지만 광고·홍보성 글이라고 읽는 이들도 있습니다)을 작성하고 활동비로 몇 만원에서 몇십만원을 받는 방법이 있을겁니다. 요즘 건당 10만원으로 굳혀진 모양새더군요.

그러나 이 방법은 부담이 있습니다. ‘비도덕적’이라는 논란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돈을 받고 글을 쓰는 데 제대로 된 평가가 나올 수 있겠냐는 얘기가 여러 번 나왔습니다. 제대로 쓰는 이들도 이런 얘기가 나오면 억울하지만 부담이 될 수밖에 없을겁니다.

좋은 글만 쓰면 척척 돈이 들어오는 시스템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다음 뷰가 이런 시스템을 기획하고 있습니다. ‘애드 뷰’라는 프로그램이 바로 그러한 시스템입니다. 오는 6월에 정식으로 가동한다고 합니다.

고준성 다음커뮤니케이션 오픈커뮤니티팀 팀장은 “다음뷰 순위 20위권 안에 드는 파워 블로거라면 4인가족 최저생계비(약 140만원)에 해당하는 수익을 매달 얻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미 다음은 기업블로그의 콘텐츠 링크를 광고판으로 만들어 자사 블로그 플랫폼인 ‘뷰’의 추천 기능과 연동해 뷰 랭킹 100위안에 드는 블로그 사이트에 노출하는 VA(바이럴 애드) 상품을 만들어놨습니다.

이 상품을 일반 티스토리 사용자에게도 풀겠다는 겁니다. 광고비는 다음뷰 순위에 맞춰 차등 지급됩니다. 다음 측은 1위부터 500위까지 광고비를 지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1위부터 20위까지는 140만원 가량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500위는 1만원 가량이 된답니다.

그러니까 블로거들이 돈을 벌기 위해 기업과 직접 얘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좋은 글을 써서 다음뷰 순위를 올리면 된다는 것입니다.

다른 얘기일 수도 있지만 내 블로그의 구독자가 늘어나는 ‘맛’은 매우 묘합니다. 다음뷰 순위도 마찬가지죠. 온라인 게임의 레벨 올리기와 같은 맛입니다. 다음은 여기에 광고 시스템을 적용해 돈까지 주겠다는 겁니다.

물론 일부에게만 돈이 돌아갑니다. 좋게 말하면 품앗이고 다르게 말하면 몰아주는 방식입니다. 피라미드 방식이라고 말할 수도 있겠습니다. 다음 입장에선 다음뷰라는 플랫폼의 종속력을 가속화할 수 있는 방안이기도 합니다. 블로거간 경쟁을 부추길 것입니다. 다음은 좋은 글이 쏟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물론 뚜껑을 열어봐야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여전히 블로그로 돈 벌기는 쉽지 않습니다. 따져보면 블로그 아닌 어떤 것으로도 돈 벌기는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래도 이런 시스템이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는 것은 긍정적인 일로 평가할 수 있을겁니다.

2010/04/20 11:14 2010/04/20 11:14

네이버가 정확도순에 따라 결과를 노출하는 식으로 뉴스 검색 서비스를 개편한 데 이어 기자별 검색 기능도 추가했습니다. 검색 영역을 ‘기자명’으로 맞춰놓고 기자 이름을 입력하면 해당 기자가 쓴 기사를 쭉 볼 수 있게 된 것입니다(관련기사 참조).

네이버는 “유명인 검색 시 동명 기자의 기사가 함께 검색되는 사례를 개선하기 위해 이번 개편을 단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유가 뭐건 기자명으로 기사를 검색하는 기능이 추가됐기 때문에 독자들은 특정 기자가 어떤 분야에 어느 정도의 관심과 지식수준을 가졌는지 쉽게 가늠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일부 단체나 업체의 이익만을 대변하는지, 어떤 성향의 기사를 쓰는지도 알 수 있겠죠. 네이버는 대단히 단편적인 기자별 검색 기능을 제공하지만 적잖은 의미가 있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의 경우 오래 전부터 기자별 검색 기능을 제공해왔습니다. 네이버보다 더 구체적으로 기자별 기사 검색 결과를 보여줍니다. 예를 들어 ‘기자:한주엽’으로 검색하면 해당 기자의 기사를 보여주고, 사안이 같은 기사는 묶어서 보여주는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일관되지 못한 메시지를 던져줄 경우 쉽게 확인이 가능한 구조입니다.

(‘매체명:키워드’를 입력해보면 재밌습니다. 해당 키워드에 대한 특정 매체의 성향을 알 수 있습니다.)

포털 사이트에서 뉴스를 소비하는 시대, 전문기자 타이틀을 달고 있다면 본인 이름이 부끄럽지 않도록 기사 송고 직전 여러 번 심사숙고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가치 있는 소식을 심도 깊고 정확하게 전달해야 하는 것이 바로 전문기자의 역할이기 때문입니다.

사실을 왜곡하거나 잘못된 정보를 전달했을 경우 검색해보면 다 나오게 됐습니다. 더 이상 매체를 등에 업은 상태에서 기자 개인이 피하고 숨을 곳이 없습니다.

한편으론 블로거들과 마찬가지로 기자들 개개인의 브랜딩이 중요해지는 시대가 온 것 같습니다. 취재 없이 설렁설렁 쓰거나 엉성한 기사 하나 둘씩 올리면서 면피하는 기자들은 살아남기가 힘들게 됐습니다. 반면, 꾸준하게 질 높은 콘텐츠를 생산하는 기자는 스타 기자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있습니다.

명승은 태터앤미디어 대표는 “기자들 생각이 깨어 있으면 자기 색깔을 띠고 브랜딩에 집중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본인만의 색깔, 본인만의 스토리텔링 기법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삼성전자에, 구글에, 애플에 정통한 기자로 알려지면 어떤 사안이 생겼을 때 해당 기자 이름으로 검색해보는 독자들도 생길 것이라는 얘기입니다. 예컨대 연예인 뒷모습만 찍는 식으로 자신만의 기사 스토리텔링 기법을 개발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의식을 했건 하지 않았건 네이버를 비롯한 포털 사이트가 국내 미디어 환경을 크게 바꿔놓고 있습니다.

2010/03/12 12:24 2010/03/12 12:2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쇼핑저널 버즈] “휴대폰은 무료인데 PMP는 웹 브라우저 이용료 별도 부과?”

휴대폰에 이어 PMP에도 통신 기능과 웹 브라우저가 탑재됨에 따라 ‘손안의 인터넷 세상’이 활짝 열리고 있다. 그러나 패킷 사용료 외에 별도 비용이 청구되지 않는 휴대폰과는 달리 PMP 업체들은 웹 브라우저 사용료를 따로 받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현재 통신 기능과 웹 브라우저를 탑재한 PMP는 디지털큐브의 U43과 유경테크놀러지스의 빌립 X5 모델이 있다. 두 제품은 각각 정글 브라우저와 패스트웹이라는 웹 뷰어 방식 브라우저를 탑재해 무선랜이 잡히는 지역에 들어서거나 HSDPA 무선 모뎀을 이용하면 풀 브라우징 인터넷을 즐길 수 있다.

그러나 인터넷을 사용하려면 웹 브라우저 사용료를 내고 인증을 받아야만 한다. 디지털큐브의 정글 브라우저는 1년에 1만 9,800원, 6개월에 1만 2,800원의 비용을 받는다. 유경테크놀로지스의 패스트웹은 모델마다 차이가 있지만 구입 후 1년, 혹은 1개월 무료 사용 기간을 거친 뒤 연간 1만 2,000원이나 1개월에 1,700원의 브라우저 사용료를 내야만 인터넷을 쓸 수 있다.

이들 PMP에 탑재된 웹 브라우저는 햅틱폰 등 휴대폰에 내장된 로직플랜트 ‘위자드웹’을 그대로 가져온 것으로 운용 방식이나 인터넷 화면 구현 방법이 동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휴대폰은 브라우저 사용료를 따로 받지 않는데 PMP 업체들이 폭리를 취한다”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그러나 PMP 업계 관계자들은 웹 뷰어 방식 브라우저도 비용을 지불하고 구입해오는 소프트웨어이기 때문에 ‘공짜’라는 개념을 가진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는 입장이다.

유경테크놀로지스 관계자는 “제품 라이프사이클을 고려해서 전체 가격에 웹 브라우저 이용료를 끼워 넣을 수도 있지만 그럴 경우 오히려 인터넷을 쓰지 않는 사람이 피해를 입게 된다”며 “일단 초기 시장인 만큼 사용자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일정 기간 동안 무료로 브라우저를 쓸 수 있게 해놨다”고 설명했다.

한편 웹 뷰어 방식 브라우저를 운용하려면 중간에서 웹페이지를 이미지로 변환하는 자체 서버를 가동해야 한다. 브라우저 사용료에 서버 운용비가 함께 포함되어 있다는 것이다. 결국 휴대폰에 내장된 웹 브라우저는 ‘무료’인듯 싶으나 실질적으로 이러한 솔루션 비용이 가격에 포함되어 있다는 설명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다만 ‘규모의 경제’가 존재하는 휴대폰과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PMP의 소프트웨어 납품 비용이 높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PMP 시장 규모는 90~95만대로 추정된다. 반면 휴대폰은 올해 2,000만대 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 관련기사 ]
통신 강화 PMP, 디지털큐브 아이스테이션 U43
무선 인터넷 PMP, 유경테크놀로지스 빌립 X5 시리즈
풀 브라우징폰 스펙 비교해보니
모바일 풀 브라우징 거들떠보기
풀 브라우징 다음은 `위젯`


한주엽 기자(powerusr@ebuzz.co.kr)

2008/06/12 11:28 2008/06/12 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