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7일 현지시각) 애플이 태블릿 신제품 아이패드를 공개했습니다. 9.7인치형의 넓은 화면을 채택한 제품으로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의 확장판으로 보면 될 듯 합니다.

여러 매체와 커뮤니티, 블로그에서 갖가지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현장 취재가 아니어서 다소 온도 차이가 있었지만 이런저런 사람들과 대화해보니 대체적으로 성공 가능성이 높다고 하더군요.

그러나 기대 이하라는 반응도 있습니다. 아이폰, 아이팟 터치와 다를 게 없다, 정사각형에 가까운 직사각형이다, 베젤(액정 옆 테두리)이 너무 두껍다, 멀티태스킹이 안 된다 등 몇 가지 이유들이 있습니다.

정리해보자면 이렇습니다. 대부분 하드웨어적인 불만이나 폐쇄적인 앱스토어 환경이라는 애플 전 제품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이유도 있습니다.

①아이팟 터치, 아이폰과 다를 게 없다 ②와이드 액정이 아니라 4대 3 비율이다, 정사각형에 가까운 직사각형이 보기 싫다 ③액정 옆에 테두리가 너무 두껍다, 애플답지 않다 ④HDMI 출력이 빠져 외부 AV기기와 연결이 힘들다 ⑤GPS는 3G 모델에만 지원된다 ⑥PC용 OS가 아니다 ⑦앱스토어 환경이 폐쇄적이다, 구글의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맘껏 쓰고 싶다 ⑧채택률이 낮은 마이크로 SIM을 지원한다(표준은 우리가 만든다?) 등입니다.

물론 이에 대한 반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액정 비율이 와이드가 아니란 건 다소 아쉽지만 액정 옆 테두리가 두꺼운 건 손으로 잡고 쓰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을 것 같다, 앱스토어 환경이 폐쇄적이지만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윈도 모바일 보단 낫지 않느냐, PC용 OS가 아니니 이 정도로 빠른 것이고 그에 맞는 앱도 나오는 것이다, 결정적으로 애플 태블릿은 PC가 아니다.

플래시와 액티브X로 도배되어 있는 한국에선 아이패드가 성공(넷북을 대체)하기 힘들 것이라는 의견도 올려놨군요.

저는 아이패드가 스마트폰과 기존 노트북(넷북)과의 차별점을 가져가지 못한다면 성공하기 힘들 것이라고 봅니다. 애플은 그래서 기존 아이폰과의 호환성을 가져가기 위해 아이폰용 OS를 아이패드에 그대로 심었을 것이고, 당일 아이패드에 맞는 개발자용키트도 함께 선보인 것이겠죠. e북 프로그램과 북스토어를 함께 공개한 것도, 게임이 잘 돌아간다고 설명했던 것도 그런 이유일테구요.

다만 아이패드의 화면해상도가 1024×768이다보니 기존 아이폰 해상도(480×320)에 맞춰진 앱들이 어떤식으로 구동될 지가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주변 개발자에 따르면 화면 한쪽에 치우치거나, 늘려질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애플 앱스 개발자는 아이폰이라는 하나의 플랫폼에만 맞추면 된다, 뭐 이런 게 장점으로 일컬어졌는데 이제는 그걸 두 개로 맞춰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이것도 아주 작지만 변수가 될 듯 합니다.


 

2010/01/28 17:28 2010/01/28 17:28

“건강에 해로운 담배, 일단 흡연하게 되면 끊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발암성 물질인 나프틸아민, 니켈 벤젠…”

담뱃갑에 붙어있는 경고문입니다. 왠 담배 얘기냐구요? 앞으로는 MP3 플레이어에도 비슷한 경고문을 볼 날이 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이렇게요. “청력을 손상시킬 수 있는 MP3P, 일단 이어폰을 귀에 꽂으면 어쩌고저쩌고…”

지난 9월, 유럽위원회는 모든 휴대용 음악 기기에 이러한 청력 손상 경고 문구를 넣을 것을 무역단체 등에 권고한 바 있습니다. MP3플레이어를 통해 청력이 손상되는 이들이 많아지자 경각심을 일깨워주자는 차원이죠.

관련한 조사 자료가 있습니다. 영국 청각장애연구소가 16~34세의 MP3P 사용자 1000명을 조사해봤더니 전체의 3분의 1 이상이 이어폰을 벗어도 소리가 멈추지 않는 소음성 난청 현상을 호소했다는 겁니다.

유럽위원회에 따르면 일주일에 40시간 이상 음악을 듣는다면 최대 음량이 80dB 이하여야 청력을 보호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최대 음량은 100dB로 규정짓고, 추가적으로 최대 음량을 80dB로 고정할 수 있는 기능을 넣으라고 했답니다.

옆에 있는 친구 녀석과 대화할 때의 소리 수준은 50~70dB 정도랍니다. 머리 말리는 헤어드라이기를 켜면 90dB 이상이 나온다고 하는군요.

애플 아이팟의 경우 난청 위험이 있다는 집단 소송에 휘말린 사례가 있었죠. 그래서 최대 115dB이었던 최대 음량을 100dB로 제한하는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실시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최대 음량을 고정할 수 있는 기능, 그러니까 EU가 명령한 최대 음량 고정 기능은 이미 들어가 있습니다. 유럽에 팔아야 되니 애플도 발 빠르게 대응한겁니다.

국내 업체는 삼성전자와 코원 정도가 청력 손상에 대비한 기능을 마련해뒀습니다.

삼성전자는 ‘와이즈볼륨’이라는 이름으로 최대 음량 고정 기능을 넣어뒀습니다. 음량 사용 패턴을 분석해 최대 음량을 자동으로 고정하는 기능입니다. P3부터 시작해 최근 출시된 삼성전자 M1, R1 에도 이 기능이 들어가 있습니다.

코원은 최근 출시한 MP3P 아이오디오 E2에 이어 세이프 기능을 넣었습니다. 전원을 켜거나 이어폰을 연결할 때 볼륨이 기준치보다 클 경우 자동으로 이를 낮춰 고음으로 인한 청력손상을 예방한답니다.

코원은 소위 ‘빵빵한 출력’으로 마니아들 사이에서 명성을 쌓아왔는데, 다소 늦긴 했지만 적절하게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가끔 엘리베이터를 타보면 옆 사람들이 다 들을 수 있을 정도로 볼륨을 크게 높여놓는 분들이 있습니다. 이럴 경우 청력 손상이 크답니다. 이런 분들에게는 볼륨을 조금 낮출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귀의 안녕과 주변 사람들을 위해서 말이죠.

2009/11/05 17:12 2009/11/05 17: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캐논 40D 출시 이후 빵빵한 스펙의 니콘 D300의 출시로 캐논 40D에는 ‘사망디’라는 별명이 붙었었는데 삼성전자의 풀 터치 방식 MP3P ‘P2’에도 이러한 별명이 붙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애플이 내놓은 아이팟 터치는 아이폰에서 휴대폰 기능을 뺀 풀 터치 방식 MP3 플레이어입니다. 아이폰 디자인과 비교했을 때 크기와 무게가 줄어들었다는 점을 제외하곤 다른 점이 거의 없네요.

무선랜이 적용되고 사파리가 탑재되어서 무선랜 지역에선 인터넷도 가능합니다. 물론 가로 화면 보기도 지원되구요. 아이팟 터치의 감성적인 터치 UI가 정말 기대되는군요.

용량은 8GB, 16GB로 출시되며 가격은 32만 4,000원, 43만 4,000원으로 10월 초 정도면 구입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사 보기

2007/09/06 11:46 2007/09/06 11:46

2006년 7월을 기점으로 삼성전자 옙(YEPP)은 국내 MP3P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세계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애플 아이팟도 국내 시장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만큼 국내 시장은 까다롭다. 점유율 1위는 거저 가져온 것이 아니라는 뜻이다.

그러나 한국이 아닌 세계 시장에서는 사정이 다르다. 잘 나가는 삼성 휴대폰이나 디지털 TV와 비교해보면 처참하다 못해 안쓰럽기까지 했다. 오죽하면 회사 내부에서 “TV로 벌면 MP3P로 다 나간다”는 말까지 나왔을까.

그러나 최근 삼성전자 MP3P 사업부는 세계 시장에서 ‘삼성다운’ 면모를 보여주기 위해 변화하고 있다. 그 첫걸음은 지난 3월, Z5를 발표하면서부터 시작됐다. 엄청난 인기까지는 아니더라도 세계의 이목을 이끌어내기엔 충분한 성능과 디자인이었다 .

회사 측은 후속타로 T9과 K5를 준비했다. 이와 관련해서 지난 8월에는 전자기기에 능통한 유명 블로거 40여 명을 초청, T9을 소개한 뒤 제품을 하나씩 나눠줬다. 회사 측 관계자는 “제품 기획 컨셉부터 개발의 어려움, 디자인 과정, 기능 등을 확실하게 설명해 왜곡된 정보를 막기 위함”이라고 행사 배경을 설명했다. 기능상의 조언은 물론, 내심 입소문을 내주리라 기대했을 것이다.

그 때문인지는 몰라도 어쨌거나 시작은 좋다. 삼성전자 발표에 따르면 블랙컬러 T9은 출시 한 달 만에 2만대가 판매됐다고 한다. 한 달 평균 국내 판매 수량이 15만 대 내외인 것을 감안하면 성공적인 수치다.

2006 한국전자전에서는 T9 퍼플컬러와 유럽 시장에 출시되어 있는 K5를 일반에 최초로 공개했다. K5는 자체 스피커를 달아 이어폰이 없어도 음악을 들을 수 있게 했다. 특히 터치 패드와 가로 슬라이딩 방식의 독특한 디자인 덕에 K5가 전시된 삼성전자 부스는 이를 보려는 관람객으로 성황을 이뤘다.

예전 T9 발표회장에서 삼성전자 관계자는 “K5보다 T9이 한국 정서에 더 잘 맞아 T9부터 국내에 출시한다”고 설명했지만 전자전에서 K5에 대한 관심은 분명 남달랐다. 개인적으로는 국내 사용자의 입맛에 충분히 맞는 제품으로 생각됐다.

그러나 세계 시장에서 애플을 앞지를 수 있을까? 적어도 지금은 아니다. 기기와 맞는 음악 서비스와의 연동이 없는 상황에서 디자인이나 성능만으로는 ‘삼성다운’ 면모를 보여주기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MP3P가 갖는 특수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뜻이다. 그러나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제조업체이고 성능 좋은 기기를 만드는 것에만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음악 서비스에는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현재 삼성전자는 국내 업체와 계약을 맺고 음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는 하다. 그러나 음악의 양이나 기기와의 연동 등의 기능은 아이튠스에 비할 바 못된다. 물론 전 세계적으로 음악 서비스를 진행 한다는 것은 엄청난 부담이 될 것이다. 그러나 협력을 통해서라도 이를 이루어야만 애플이라는 거대한 산을 넘을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도 애플과의 경쟁을 위해 무선랜 플랫폼의 준(Zune)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지 않는가. 해답은 이미 나와 있다. 국내 시장에서 디자인과 성능을 인정받았다면 절반은 성공한 셈이다. 세계 시장에 우뚝 서기 위해 기기에 맞는 서비스가 필요한 시점이다.

전자신문인터넷 버즈(http://www.ebuzz.co.kr)
한주엽 기자 powerusr@etnews.co.kr
기사 원문 보기

2006/10/26 14:30 2006/10/26 14:30


마이크로소프트 준(Zune)과 애플 아이팟 비디오 80GB 모델의 실제 사진 비교입니다. 전체적으로 준이 아이팟 비디오 모델보다 덩치가 큽니다. 아이팟 비디오는 2.5인치, 준은 3인치의 액정을 달고 있습니다. 두께도 준이 약간 더 두껍습니다. 아직 준의 크기 등을 담은 정확한 스펙은 발표되지 않았습니다만 사진으로 보면 대충 크기를 짐작할 수 있겠습니다. 

생각보다 꽤 크지 않나요?

참고로 80GB 아이팟 비디오 모델은 30GB 모델보다 약 3mm 정도 두꺼운 14mm의 두께를 가지고 있습니다.

뉴 아이팟 시리즈 기사는 다음 링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애플이 만들면 뭔가 다르다? 뉴 아이팟 시리즈

물론 준과 아이팟의 대결을 겉모양만 가지고 평가할 수는 없습니다. Zune과 호환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음악 서비스, 준 마켓플레이스 뮤직 서비스의 성공 여부에 주목해야겠지요. 마이크로소프트의 이 새로운 서비스가 과연 아이튠스의 아성을 누를 수 있을지는 누구도 알 수 없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 9월 28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준의 제품 출시는 11월 14일. 제품 가격은 249.99달러입니다. 준 마켓플레이스의 월 정액 서비스인 준 패스의 이용료는 14.99달러, 곡당 다운로드 요금은 아이튠스와 같은 99센트로 정해졌습니다.

회사 측은 비슷한 가격대라면 보다 기능이 많은(무선랜, 라디오 수신 등) 준이 우세할 것으로 분석했나봅니다.

어쨌거나 대한민국 이용자에게 크게 와 닿는 소식은 아닙니다. 국내 환경이 워낙 독특해야 말이죠. 아이튠스는 국내 서비스를 언제 오픈할지 모르고, 준과 관련된 사항도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아직까지 아무런 정보가 없다”고 말하고 있으니까요. 물론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의 지사도 마찬가지겠지만. 설사 준이 국내에 출시된들, 저렇게 투박한 디자인(-_-)과 기능으로 삼성, 레인콤, 코원 제품을 따라잡을 수가 있을지.

흠흠. 어쨌거나 사진과 관련된 정보는 아래 링크를 참조하시구요.
http://www.jakeludington.com/zune/20061001_zune_and_ipod_photo_comparison.html

준과 관련된 기사는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아이팟 킬러? 마이크로소프트 Zune

2006/10/02 21:09 2006/10/02 21:09


‘타도 아이팟’

마이크로소프트(www.microsoft.com)가 디지털 미디어 플레이어 Zune을 14일(현지 시각) 정식으로 공개했다.

도시바가 개발한 Zune 플레이어는 3인치 LCD와 30GB 1.8인치 하드디스크를 내장하고 있으며 FM 튜너를 내장해 라디오를 수신할 수 있다. 이 제품은 MP3, WMA, AAC 등의 음악과 WMV, H2264 MPEG4 등의 비디오, JPEG 등의 사진을 재생할 수 있다.

하드웨어적인 부분만 따지면 지금까지 출시된 다른 미디어 플레이어와 크게 다를 것이 없지만 무선랜(802.11b/g)을 내장함으로써 보다 편리한 음악 공유가 가능한 것이 차이점이다.

마이크로소프트 Zune 플레이어는 블랙, 화이트, 브라운의 3가지 색상으로 올 연말 출시된다. 회사 측은 이와 함께 Zune 마켓플레이스 뮤직 서비스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Zune을 출시하면서 음악 네트워크 서비스 Zune 마켓플레이스 뮤직 서비스를 함께 선보인다. Zune은 이 서비스와 연동해 무선으로 음악을 구입할 수 있다. 회사 측은 곡 당 과금 체계와 함께 월정액 요금으로 음악을 무한대로 들을 수 있는 Zune 패스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Zune은 기기간 음악 전송이 가능하지만 전송한 음악은 3일간 3번으로 듣는 것이 제한돼 국내 사용자에게 크게 어필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제품은 블랙, 화이트, 브라운의 3가지 색상으로 올 연말 현지에서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미정. 패키지 상품으로 AV 케이블과 독, 싱크 케이블 등을 내장한 홈 A/V 팩과 리모컨과 기어 백 등을 가진 여행용 팩, 차량용 팩 등이 함께 출시된다.

전자신문인터넷 버즈(http://www.ebuzz.co.kr)
한주엽 기자 powerusr@etnews.co.kr
기사 원문 보기

---------------------->
무선 음악 공유 플랫폼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준의 가치는 크겠습니다만 단순히 하드웨어적인 성능만 놓고 본다면 크게 끌릴만한 그 무엇인가가 없군요. 내부적으로 어떻게 작동되는지, 크기는 어떤지 등 자세한 스펙은 아직까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만, 있는 그대로를 보자면 국내 제품이 훨씬 나은 것 같은걸요.

준 마켓 플레이스 같은 경우 국내 실정에 맞추려면 꽤나 애먹겠군요(맞출 노력을 할지는 모르겠지만). 이통사들이 잡고 있는 음악 사이트 때문에.. 사실 이통사가 휴대폰 제조사에 가하는 압력은 보통이 아니죠. 그 때문에 MP3도 무조건 PC에서 변환 과정 거쳐야 하고..

여튼 국내 시장은 정말 쉽지 않습니다~ 그다지 끌리지는 않는군요. 준.

PS. 준 플레이어가 도시바 제품으로만 국한된다면 정말 매력이 떨어지는걸요?

2006/09/19 14:48 2006/09/19 14:48

13일(현지시각) 애플은 성능을 개선한 새로운 아이팟 시리즈를 발표했다. 제품의 외관이나 모델 구성은 기존과 큰 차이가 없다. 비디오 아이팟으로 불리는 5세대 뉴 아이팟은 새롭게 발표한 아이튠스7과 연동해 게임 기능을 추가하는 한편 75편 이상의 영화를 즐길 수 있게 했다.

액정은 전 모델과 동일한 6만 5,000 컬러를 지원하는 2.5인치 LCD가 탑재됐다. 기존 제품과 비교했을 때 화면이 약 60% 밝아진 것이 차이점이다. 5세대 뉴 아이팟은 30GB와 80GB로 출시되며 30GB 모델의 경우 최장 14시간 음악 재생, 3시간 30분의 영상 재생이 가능하다. 80GB 모델은 음악 20시간, 동영상은 6시간을 재생할 수 있다.

5세대 뉴 아이팟, 2.5인치 액정을 탑재한 이 제품은 30GB와 80GB로 출시되며 아이튠스7과 연동해 게임 기능을 추가하는 한편 75편 이상의 영화를 즐길 수 있게 했다

뉴 아이팟은 가로(60mm) 세로(104mm) 길이는 같지만 용량에 따라 두께와 무게가 다르다. 30GB 모델의 두께는 약 11mm지만 80GB는 약 14mm로 30GB 모델보다 3mm 정도 두껍다. 무게는 30GB가 136g, 80GB가 155g이며 가격은 30GB와 80GB 모델이 각각 249달러(약 24만 원) 349달러(약 34만 원)로 책정됐다.

아이팟 나노는 기존 1/2/4GB 모델에 8GB 모델을 추가하고 5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액정 크기는 5세대 뉴 아이팟과 마찬가지로 기존의 1.5인치 LCD를 그대로 탑재했다. 변화된 점이라면 화면이 40% 밝아진 것.

아이팟 나노는 8GB 모델을 새롭게 선보이면서 제품 색상을 5가지로 다양화했다.

가격은 2GB, 4GB, 8GB가 각각 149달러(약 14만 원), 199달러(약 19만 원), 249달러(약 24만 원)다.

외형상 가장 많은 변화를 일으킨 제품은 바로 아이팟 셔플. 아이팟 셔플은 보급형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제품으로 꼭 필요한 기능을 담아 크기와 무게, 가격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셔플은 기존의 세로 막대형 디자인을 과감하게 탈피했다. 가로 41mm, 세로 27mm 두께 10mm(클립 포함)의 종이 성냥갑만한 크기에 무게는 15g에 지나지 않는다. 뒷면에는 클립을 내장해 벨트나 주머니에 쉽게 달고 다닐 수 있도록 했다.

아이팟 셔플은 기존의 세로 막대형 디자인을 과감하게 탈피해 종이 성냥갑만한 크기로 둔갑했다.

제품은 1GB 한 모델로만 출시된다. 회사 측은 128Kbps AAC 포맷 음악을 약 240곡 저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애플이 밝힌 셔플의 공식 배터리 구동시간은 최장 12시간. 가격은 미화 79달러(약 7만 5,000원)이다.

아이팟, 아이팟 나노, 아이팟 셔플 모두 고질적인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배터리 수명을 늘린 것은 반가운 일이다. 가격 또한 최근 애플의 정책에 맞춰 합당한 선에 맞춰졌다.

현재 국내 시장에서 아이팟 나노 2GB는 19만 원선에서 거래되고 있지만 새롭게 출시된 뉴 아이팟 나노의 가격은 미화 149달러(약 14만 원)로 책정됐다. 국내로 들여오는 과정에서 어느 정도 가격이 불어나도 가격 인하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전자신문인터넷 버즈(http://www.ebuzz.co.kr)
한주엽 기자 powerusr@etnews.co.kr
기사 원문 보기

------------------------->
비슷한 제품이라도 애플이 만들면 다르다? 인식이 다르다는 거겠죠. 애플이라는 이름값도 무시 못하니까요. 이번에는 내부적으로 변화가 있긴 했지만 외형적인 변화는 셔플을 제외하곤 거의 없네요. 물론 가격이 떨어졌다는 점은 소비자 입장에서 무척이나 환영할만한 일이겠지만, 맥 관련 제품 디자인이 그렇듯 아이팟도 이대로 쭉~ 흘러가는건 아닐지..

2006/09/14 15:08 2006/09/14 1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