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플레이 R&D에 정부·삼성·LG 300억 공동 출자… 美SRC 모델 도입

9일 산업통산자원부와 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서울 르네상스호텔에서 미래 디스플레이 핵심 기술 개발을 위한 투자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에 따라 정부, 삼성, LG는 향후 5년간 총 약 300억원을 투자한다. 자금을 지원받는 대학과 연구소는 플렉시블, 접이형, 인쇄전자 등 디스플레이 분야 신공정 기술을 개발한다. 1단계(2년) 투자기간에는 산업부가 20억원, 삼성과 LG가 각각 최대 20억원을 투입하며, 2단계(3년) 기간에는 매년 산업부가 30억원, 투자기업에서 각각 최대 3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미국 반도체연구협회(Semiconductor Research Corporation SRC)의 모델을 본딴 것이라고 한다. 인텔 등 미국 반도체 업체들은 매년 SRC에 연구개발(R&D) 자금을 공동으로 출자, 원천 기술을 개발하고 인력 생태계를 형성하고 있다. 산업부는 그 동안 자금을 지원받았던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R&D 생태계의 후원자로 변화하는 것이어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이 모델이 성공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미국 반도체 업체들이 SRC에 출자하는 금액은 연간 1000억원 규모라고 한다. ‘5년간 300억원’과 비교하면 투자 규모 차이가 상당히 크다. 투자액으로 결과물의 가치가 결정되는 건 물론 아니다. 하지만 삼성과 LG를 엮어 공동으로 어떤 기술을 만든다는 건 말은 좋아보이지만 사실은 핵심 기술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 공동으로 만들지 않더라도, 핵심 기술을 동네방네 떠들면서 같이 만듭시다 이런 식으로는 개발하지 않는다.

연구개발 결과물인 지적재산권(IP)이 삼성과 LG에 공유되지 않고 오로지 대학과 연구소에 귀속되는 건 비상식적이다. 이 MOU를 삼성과 LG가 그대로 받아들인 것도 이상하다. “조용히 갈취당했다” 이런 생각이 들 만도 하다. 도대체 누가 이런 안을 만들었나?
이날 르네상스호텔에 참석한 대기업 관계자들 표정이 그리 밝지 않았다.

그리고..

정부, 디스플레이 R&D에 300억원 투자

정부가 마치 300억원을 다 투자한다는 제목으로 다량의 기사가 쏟아졌다. 여론(댓글)도 좋지 않았다. 돈 쓰고 욕먹은 셈이다. 표정이 좋았다면 그 또한 미스테리다.
2014/07/10 17:47 2014/07/10 17:47
21일(현지 시각)부터 24일까지 캐나다 벤쿠버에서 개최된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2013에선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의 연구 성과가 속속 공개됐다.

LG디스플레이는 SID2013 전시에서 유리 대신 플라스틱 기판을 사용한 5인치 OLED 패널 시제품을 선보였다. 회사는 해당 제품은 오는 하반기 실제 양산된다는 점을 들어 기술 방식과 성과를 세세하게 서술해야 하는 논문 발표는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일본의 샤프, 파나소닉, 도시바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분야 논문을 발표했다. 이들이 연구에 활용한 박막트랜지스터(TFT) 기술은 모두 IGZO(인듐[In], 갈륨[Ga], 아연[Zn] 산화물[O], 옥사이드라고도 부름)였다는 점도 특징이라 할 만하다.

일본의 연구개발전문기업인 SEL(Semiconductor Energy Laboratory) 및 AFD(Advanced Film Device)는 샤프와 공동으로 326PPI(인치당픽셀수)의 3.4인치 고해상도 플렉시블 OLED 디스플레이의 연구성과를 선보였다(강연번호 18.2).

SEL과 AFD, 샤프의 연구 성과물은 TFT와 컬러필터(CF) 기판을 분리해서 만들어 합착한 뒤 위 아래 유리기판을 떼어내고 휘어지는 기판을 다시 합착하는 방법이 활용됐다. 합착 전 공정에선 위 아래 유리기판 안쪽에는 금속 분리층(separation layer)이 형성된다. 합착 후 두 금속 분리층은 유리기판과 함께 떨어져나가고 플렉시블 기판으로 대체된다. 이러한 공정을 거친 결과물은 5mm의 곡률반경(bending radius, 곡률반경값이 낮아야 더 구부릴 수 있음)을 가지며 두께가 70마이크로미터(μm), 무게가 2g이었다. 여기 쓰인 TFT 기판은 SEL과 샤프가 공동 개발한 CAAC(c-axis aligned crystal) 방식 IGZO였다. 발광구조는 전면발광(top emission) 방식이 적용됐다.

파나소닉은 전면발광 방식의 풀 컬러(RGB) 4인치 플렉시블 OLED 디스플레이 연구논문(강연번호 18.4)을 발표했다. 파나소닉은 유리기판위에 폴리에틸렌나프탈레이트(PEN) 필름을 얹고 그 위로 비정질-IGZO(a-IGZO) TFT, OLED, 봉지(encapsulation)층을 형성한다. 이후 유리기판을 떼어내면 휘어지는 패널이 완성된다. 결과물은 80PPI에 10mm의 곡률반경을 가진다.

도시바도 10.2인치 WUXGA(1920×1200) 해상도의 플렉시블 AM OLED 디스플레이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강연번호 70.1). 플라스틱 기판 기반의 옥사이드 TFT 구동 기술을 활용했고, RGBW 컬러필터와 화이트 OLED 기술을 적용해 223PPI의 고해상도를 구현했다. 기판은 폴리이미드 플라스틱이 사용됐다.

미국 애리조나 대학은 IGZO TFT를 활용해 RGB 증착 방식의 14.7인치형 81PPI의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의 연구논문(강연번호 70.2)을 발표했다.
 일본인 연구진으로 구성된 삼성 요코하마 연구소는 미세한 흙입자(clay)를 소재로 사용한 나노 플렉시블 필름에 관한 논문(강연번호 70.3)을 발표했다. 이 필름은 습기를 효과적으로 막아주고 균열이 없는 것이 특징이며 생산비용 또한 저렴하다고 한다.
2013/05/25 23:18 2013/05/25 2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