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 배터리 시간, 사용성 중심으로 표기할 때 라는 포스트가 보인다. 얼마 전 이러한 내용의 기사를 쓴 적이 있어 트랙백 걸기 위해 기사를 붙여본다. 사실 모든 것이 '뻥'인 것 같지만 그들도 나름의 이유가 있다. 그리고 앞으로도 지금같은 배터리 지속 시간 표기 관행은 그대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노트북 배터리 지속시간 “표기하자 vs. 힘들다”(기사 원문 보기)

“이 노트북은 배터리가 얼마나 가죠?”

노트북의 배터리 지속시간이 중요한 구매 변수로 작용하고 있는 가운데 누구나 이해하기 쉽도록 배터리 지속시간을 사양에 표기하자는 의견과 “기준이 모호해 힘들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주요 노트북 제조업체는 제품 소개서에 ‘3셀’ 혹은 ‘6셀 1440mAh’ 등으로 노트북 배터리의 용량을 사양표에 기재하고 있다. 그러나 용량 표기만으로는 노트북 배터리의 지속시간을 가늠하기 힘들다는 지적이 그간 있어왔다.

이에 대해 제조사들은 일정한 기준 없이 배터리 지속시간을 사양으로 못 박을 경우 오해의 소지가 크다는 점에서 표기가 힘들다는 입장이다.

LG전자 관계자는 “노트북은 ‘대기’와 ‘통화’ 등 동작 환경이 일정한 휴대폰과 달리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배터리 지속시간에서 큰 차이를 보이기 때문에 셀 단위의 용량만을 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일반 리튬이온 배터리와 셀 용량 개념이 다른 리튬폴리머 배터리를 채용한 노트북도 다수 출시되고 있어 ‘헷갈린다’는 얘기가 적잖게 나온다. 6셀 리튬이온 배터리와 2셀 리튬폴리머 배터리의 지속시간은 비슷한 수준이기 때문이다.

일부 제품은 ‘최대 10시간 지속되는 배터리…’ 등 정확한 기준 제시 없이 배터리 지속시간을 표기하고 있기도 해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이렇게 표기된 시간은 대부분 대기 상태에서 이루어진 테스트 결과치여서 의미 없는 광고문구라는 지적도 나온다.

노트북 리뷰 전문 사이트의 한 관계자는 “단순히 용량만을 표기하거나 기준을 제시하지 않고 배터리 지속시간을 언급하면 소비자 입장에선 더 헷갈릴 수 있기 때문에 동영상, 게임, 단순 오피스 작업 등 다양한 환경에서 테스트를 진행하고 이 같은 사실과 결과치를 리뷰에 반영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업계에서 노트북 배터리 지속시간 표기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고 합당한 테스트 기준이 마련된다면 결과치를 사양표에 삽입 못할 것도 없겠지만 사실상 이루어지기 힘든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2009/09/12 13:27 2009/09/12 13:2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비 MP-300의 배터리가 떨어졌다. 한 이틀 쓰지 않았더니 몰랐다. 그래서 인터뷰이의 사진을 찍은 뒤 언제나처럼 앉은 자리에서 사진을 뽑아주지 못했다.

“배터리를 구입해야 하는데… CR2 배터리니까 편의점에선 안 팔겠지? 나중에 회사 근처 문구점 가서 사야겠다.”

점심 먹으러 가는 길에 문구점에 들렀다. 음. 개당 2,000원 정도로 알고 있었다. 5,000원이면 떡을 치겠지… 라고 생각하고 갔는데 개당 5,000원씩 하는 것이다. 엥? 왜 이렇게 비싸?

여기 말고는 살 곳도 없다. 가산디지털단지. 계획 없이 무책임하게 건물 올리는 대표적인 동네. 비좁아서 터져나가는 동네. 약국 찾아 삼만리~ 엄청나게 비싸다는 걸 알면서도 일단 구입했다. 1만 원이나 주고. 오늘도 찍고 뽑아야되니까. 이런 것이 경제학에서 얘기하는 희소성의 법칙인가?

옥션에서 찾아보지 말 걸. 괜히 찾아봤다. 1,800원에 파는데. 에휴. -_- 배터리팩을 구입하던지 5V 어댑터를 어디서 구하던지 이거 원.

2007/07/27 01:29 2007/07/27 01:29


책상 위에 놓고 쓰는 일반 사무 용도라면 15인치 이상 올인원 노트북은 데스크톱보다 훨씬 효율적이다. 물론 절대적인 가격을 비교해보면 노트북이 데스크톱보다 비싼 것은 사실이나 공간 활용도와 이동 편의성으로 이를 충분히 상쇄시킨다.

삼성전자가 내놓은 센스 G10은 데스크톱 시장을 노린 노트북이다.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배터리를 없앴다는 것. 보통 노트북 하면 무조건 배터리가 포함되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회사 측은 이런 고정 관념을 깼다. 데스크톱 대체용으로 노트북을 쓰면서 배터리로 시스템을 구동하는 횟수가 적은 것을 생각해보면 고개를 끄덕일만한 대목이다.

설사 외부로 들고 나갈 일이 있더라도 어댑터는 꼭 챙긴다. 불안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배터리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다. 차라리 배터리를 없애고 내부 공간을 넓혀 발열에 대비하는 편이 나을 지도 모르겠다.

삼성전자 센스 G10은 배터리를 내장하지 않은 데스크톱 대체용 노트북이다. 이 제품은 1280×1024 해상도를 지원하는 17인치 LCD를 갖췄다. 제조사가 밝힌 초기 가격은 99만 원.

제조사가 밝힌 G10의 초기 가격은 99만 원. 17인치 LCD를 탑재한 노트북 중 가장 낮은 가격대다. CPU와 메모리, 하드디스크 등 가격을 뺄 수 있는 여지는 어딘가 있겠지만 스펙만으로 보면 일반 사무 환경에서 데스크톱 대용으로 쓰기에는 큰 무리가 없어 보인다.

제품은 AMD 모바일 샘프론 프로세서 3400+(1.8GHz)와 512MB DDR2 메모리를 탑재했다. 또 7200rpm의 회전속도를 가지는 250GB SATA2 하드디스크를 내장했다. 17인치의 화면은 SXGA LCD를 채택해 최고 1280×1024 해상도를 표현할 수 있다. 또 내장 그래픽 칩셋으로 엔비디아 지포스 GO 6100을 달아 웬만한 3D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덩치는 당연히 크다. 본체 크기는 374.5(가로)×331(세로)×58.1(두께)mm. 무게는 4.95kg에 이른다. 그러나 들고 다닐 용도가 아니므로 큰 덩치가 단점이 되지는 않는다.

최근 삼성전자는 R45, R40을 내놓고 보급형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이는 기존의 고가 프리미엄 전략 노선을 약간 수정한 것으로 다양한 소비자층을 공략하기 위함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내부 사정이야 어떻든 공개된 G10의 컨셉이나 스펙은 전반적으로 ‘잘 빠졌다’는 평을 듣고 있다. 물론 직접 써보는 것과는 차이가 있겠으나 가격 대비 스펙을 따져보면 경쟁력은 갖췄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Buzz


전자신문인터넷 버즈(http://www.ebuzz.co.kr)
한주엽 기자 powerusr@etnews.co.kr
기사 원문 보기
2006/09/21 11:32 2006/09/21 1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