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그로스(BitGrowth)는 비트(bit) 단위로 환산한 생산량 증가율을 뜻한다. 메모리는 칩당 용량이 다르기 때문에 전체 성장률을 추산할 때 이 같은 비트 단위로 계산을 하게 된다. 메모리 가격은 수요와 공급에 연동된다. 수요 대비 공급이 많으면 가격은 떨어진다. 반대로 공급이 달리면 가격은 오를 수 밖에 없다. 최근 양파 풍년으로 가격이 폭락했다. 개당 100원씩 땡처리를 하고 있다. 공급량을 조절하기 위해 양파를 폐기 처분하는 농가도 있다고 한다. 먹을 것이 부족하던, 시장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았던 과거에는 그저 풍년이라면 좋아라했을텐데. 시장은 이처럼 냉정하고, 정교하다. 메모리도 마찬가지다. 풍년(업계의 과도한 시설투자)이 들면 땡처리를 할 수 밖에 없다. 물론, 업체마다 미세공정 전환 속도가 다르고, 이에 따라 원가도 차이가 난다. 따라서 업계 전체적으로는 영업이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하더라도 경쟁력이 있는 업체는 계속적으로 이익을 낼 수 있다. 삼성전자가 좋은 예다. 양파를 개당 100원에 땡처리 하더라도 이보다 원가가 낮으면 남들처럼 폐기 처분할 이유가 없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10년간 D램 업계의 비트그로스와 영업이익률을 비교해봤더니 나름 유의미한 결과를 도출할 수 있었다. ‘세트 수요’라는 변수가 빠지긴 했지만, 어찌됐건 한 해 D램 비트그로스가 50%에 육박하거나, 넘을 경우 D램 업계 전체적으로는 적자를 냈다(최대 호황기였던 2004~2006년은 제외. 97년 혹독한 공급과잉 이후 업계는 2003년까지 스스로 비트그로스를 줄여왔다, 아래 IC인사이츠 원본 그림 참조). 2006년, 2007년, 2008년 D램 비트그로스는 각각 51%, 71%, 64%였다. 2007년, 2008년, 2009년 D램 업계의 영업이익률은 각각 -10.25%, -42.75%, -20%였다. 미국발 금융위기와 겹쳐 수요까지 줄어들자 2008년 4분기와 2009년 1분기에는 1위 업체인 삼성전자마저도 적자를 냈다. 모두가 위축됐고, 2009년 D램 비트그로스는 21%에 그쳤다. 그랬더니 2010년 D램 업계의 영업이익률은 28%까지 치솟았다. 2012년 비트그로스가 28%까지 낮아지더니 2013년 또 다시 D램 업계의 호황이 찾아왔다. 지난해 D램 비트그로스는 26%, 올해도 비슷한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고 IC인사이츠는 예상했다. 이 예상대로라면 내년까지도 호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점은 비트그로스가 40% 미만이라면, D램 업체는 경쟁력이 있건 없건 누구나 이익을 낼 수 있다는 것이다. 공정 전환 속도가 느린, 경쟁력 떨어지는 대만 난야와 이노테라가 분기당 수천억원의 이익을 내는 것이 전혀 이상하지 않다. 삼성전자가 시스템반도체 전용 라인으로 계획했던 17라인(S3)에서, D램을 생산한다고 발표하자 마이크론과 SK하이닉스의 주가가 떨어지는 이유가 바로 여기 있다. 삼성이 D램 물량을 늘리면 가격은 떨어질 수 밖에 없다. 실제 삼성은 슬금슬금 비트그로스 전망치를 높이고 있다. 지난 4월 삼성전자가 예상한 올해 D램 업계의 비트그로스가 20% 후반. 7월 예상한 시장 비트그로스는 30% 초반까지 올라왔다. 삼성전자가 자사의 D램 비트그로스를 40% 후반대로 높여 잡으면서 나타난 결과다. 업계의 비트그로스가 50%에 육박하거나 넘어서는 순간, D램의 호황기는 지나갔다고 봐야할 것이다. 요는, 삼성전자의 의지다. 지금처럼 수익성 경영을 지속적으로 펼칠 경우 모두가 행복한 이 기조가 그대로 이어질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대만 업체들은 또다시 적자의 나락으로 빠져들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반도체 총괄인 김기남 사장은 과연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2014/08/26 18:27 2014/08/26 18:27
2014년 2분기 IHS아이서플라이가 조사, 발표한 반도체 시장 매출액 순위는 아래와 같다(탭으로 나누어져 있음). 단위는 백만달러다.

1. 반도체 전체(파운드리 제외)

Rank    Company Name    Q1-13    Q2-13    Q3-13    Q4-13    Q1-14    Q2-14
1    Intel    11,199    11,480    12,019    12,283    11,389    12,339
2    Samsung Electronics    7,489    7,628    8,417    9,380    8,811    9,409
3    Qualcomm    3,916    4,222    4,457    4,617    4,243    4,957
4    Micron Technology    3,118    3,514    3,660    3,829    3,838    3,974
5    SK Hynix    2,536    3,479    3,653    3,141    3,473    3,782
6    Texas Instruments    2,710    2,863    3,024    2,823    2,802    3,088
7    Broadcom    1,954    2,035    2,136    2,054    1,984    2,041
8    Renesas Electronics Corporation    1,883    1,921    2,100    2,067    1,867    1,973
9    STMicroelectronics    2,009    2,045    2,013    2,015    1,825    1,864
10    Toshiba    2,298    2,250    2,717    2,129    2,217    1,820
11    MediaTek    812    1,111    1,302    1,343    1,515    1,794
12    SanDisk    1,238    1,387    1,535    1,629    1,417    1,545
13    Infineon Technologies    1,162    1,314    1,371    1,325    1,430    1,521
14    Advanced Micro Devices (AMD)    1,056    1,129    1,424    1,542    1,366    1,404
15    Avago Technologies    567    617    707    718    1,273    1,355
16    NXP    1,055    1,159    1,213    1,251    1,207    1,304
17    Freescale Semiconductor    913    995    1,026    1,032    1,086    1,174
18    Sony    950    1,180    1,167    1,164    870    995
19    Marvell Technology Group    734    807    931    932    890    960
20    nVidia    859    872    933    999    960    951
21    ON Semiconductor    658    685    713    716    725    763
22    Analog Devices    643    662    681    643    672    695
23    ROHM Semiconductor    650    657    678    652    645    670
24    Maxim Integrated    605    608    585    620    606    642
25    Nichia    532    538    630    661    615    638
26    Xilinx    532    579    599    587    618    613
27    Skyworks Solutions    425    436    477    505    481    587
28    Robert Bosch    424    457    443    446    479    510
29    Microchip Technology    406    438    466    453    484    499
30    Altera    411    422    446    454    461    492
     Total Semiconductor     74,371    79,596    84,393    84,560    81,024    86,397

2. 메모리

Rank    Company Name    Q1-13    Q2-13    Q3-13    Q4-13    Q1-14    Q2-14
1    Samsung Electronics    4,719    5,079    5,738    6,137    5,882    6,718
2    Micron Technology    3,118    3,514    3,660    3,829    3,838    3,974
3    SK Hynix    2,471    3,416    3,576    3,065    3,389    3,717
4    SanDisk    1,238    1,387    1,535    1,629    1,417    1,545
5    Toshiba    1,239    1,455    1,686    1,264    1,357    1,075
6    Intel    344    371    435    470    480    465
7    Nanya Technology    291    446    361    399    382    390
8    Winbond Electronics    203    230    216    226    234    258
9    Spansion    182    187    159    174    172    169
10    Macronix International    133    154    207    180    134    143
11    Powerchip Technology    71    76    89    85    83    90
12    Integrated Silicon Solution (ISSI)    73    76    76    77    80    83
13    Cypress Semiconductor    77    83    85    73    76    81
14    Elite Semiconductor Memory Technology (ESMT)    51    54    58    63    66    79
15    STMicroelectronics    58    58    58    57    56    63
16    Etron Technology    51    59    53    58    52    52
17    Renesas Electronics Corporation    51    52    55    53    48    51
18    Atmel Corporation    40    39    45    42    36    40
19    NXP    36    39    40    32    31    33
20    Microchip Technology    32    33    33    36    33    33
21    GigaDevice Semiconductor     35    34    35    34    36    32
22    Integrated Device Technology (IDT)    30    33    32    32    31    30
23    ROHM Semiconductor    35    36    38    38    39    29
24    ON Semiconductor    18    21    23    22    20    23
25    Fujitsu Semiconductor Limited    38    37    40    34    25    22
26    Sitronics    20    20    25    24    24    19
27    Fidelix    17    20    25    17    17    19
28    Zentel Electronics    17    17    18    20    17    19
29    GSI Technology    16    16    16    14    13    13
30    Eon Silicon Solution    16    17    15    14    11    12
     Total Semiconductor     14,789    17,131    18,506    18,270    18,147    19,347

3. 시스템반도체

Rank    Company Name    Q1-13    Q2-13    Q3-13    Q4-13    Q1-14    Q2-14
1    Intel    10,855    11,109    11,584    11,813    10,909    11,874
2    Qualcomm    3,916    4,222    4,457    4,617    4,243    4,957
3    Texas Instruments    2,587    2,733    2,886    2,697    2,679    2,962
4    Samsung Electronics    2,482    2,246    2,375    2,955    2,561    2,314
5    Broadcom    1,954    2,035    2,136    2,054    1,984    2,041
6    Renesas Electronics Corporation    1,789    1,824    1,992    1,966    1,777    1,876
7    MediaTek    812    1,111    1,302    1,343    1,515    1,794
8    STMicroelectronics    1,769    1,793    1,758    1,754    1,604    1,659
9    Advanced Micro Devices (AMD)    1,056    1,129    1,424    1,542    1,366    1,404
10    Infineon Technologies    1,068    1,207    1,254    1,213    1,310    1,393
11    NXP    994    1,092    1,151    1,200    1,158    1,252
12    Freescale Semiconductor    847    922    954    959    1,009    1,088
13    Sony    939    1,160    1,147    1,144    850    980
14    Avago Technologies    242    251    292    306    874    963
15    Marvell Technology Group    734    807    931    932    890    960
16    nVidia    859    872    933    999    960    951
17    ON Semiconductor    626    649    673    677    694    735
18    Toshiba    986    713    942    779    765    658
19    Analog Devices    588    606    624    588    616    637
20    Maxim Integrated    599    598    575    607    592    630
21    Xilinx    532    579    599    587    618    613
22    Skyworks Solutions    425    436    477    505    481    587
23    ROHM Semiconductor    500    499    515    515    512    535
24    Altera    411    422    446    454    461    492
25    Microchip Technology    372    403    431    415    449    464
26    Novatek    318    365    352    354    348    434
27    IBM Microelectronics    467    474    384    344    408    428
28    Omnivision    319    374    362    394    314    370
29    Linear Technology    315    327    340    334    348    365
30    HiSilicon Technologies    260    290    330    346    310    360
     Total Semiconductor     52,899    55,247    58,241    58,714    55,485    59,366

2014/08/20 10:15 2014/08/20 10:15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전무이사 출신인 신용인 박사가 낸 ‘삼성과 인텔’(2009년 출간)이라는 책을 즐겁게 읽었다. 랜덤하우스코리아가 낸 340페이지짜리 책인데 반도체 산업의 생생한 현장 경험과 인사이트가 농축돼 있다. 신 박사는 삼성전자로 자리를 옮기기 전 인텔에서도 근무한 경험이 있다.


그 는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삼성전자와 인텔의 기업 철학 비교, 성공과 실패 사례, 현재의 딜레마 및 미래 성장 전략을 이 책에 풀어냈다. 기업혁신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클레이튼 크리스텐슨 미국 하버드대 경영학과 교수는 추천사를 통해 “위대한 회사들이 직면한 새로운 위협과 기회를 한 권에 책에 담아냈다는 점이 나를 매우 기쁘게 했다”라고 이 책을 호평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이나 인텔에 입사하길 원하는 대학생, 혹은 반도체 업종에 종사하는 이들에게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나 는 그 동안 삼성과 관련된 다수의 책을 읽었는데 고위직으로 근무했던 이들이 펴낸 책을 읽을 때면 세간에 알려지지 않았던 사실을 알 수 있어 좋다. 처음 이 책을 펴고 4시간을 내리 읽어가면서 뽑아둔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의 비화 9가지를 소개한다.

#1
1983 년 이병철 선대 삼성 회장이 일본 도쿄에서 반도체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겠다는 발표를 했을 때 주변 반응은 회의적이었다. 일본 미쓰비시 연구소는 한국의 작은 내수 시장, 빈약한 관련 산업과 간접 자본, 삼성의 낮은 기술력과 규모 등 5가지 이유를 들어 삼성의 반도체 사업이 실패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나 이 같은 예측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1980년대 후반부터 1990년대까지는 D램이, 2000년대에는 D램과 낸드플래시 메모리 사업이 성공을 거두면서 삼성전자는 세계적인 반도체 업체가 됐다. 삼성전자는 현재 인텔에 이은 세계 반도체 시장 2위 업체다.

#2
삼성이 기흥에 반도체 공장을 건설하던 초창기 시절 일이다. 경부고속도로 기흥 IC에서 공장까지 도로 포장이 안돼있던 탓에 수십억달러짜리 고급 반도체 장비 운송에 문제가 생겼다. 삼성은 수십 킬로미터에 달하는 도로를 한나절 만에 포장했다고 한다. 김광호, 이윤우 전 부회장, 김재욱 전 사장, 조수인 현 사장, 류병렬 전 부사장과 같은 주역들은 당시 어떻게 그런 일을 해낼 수 있었는지 지금도 의아한 표정을 짓는다고 한다.

#3
1986 년 미국 반도체 업체인 텍사스인스트루먼트(TI)는 삼성전자가 자사의 D램 특허를 침해했다며 소송을 걸었다. 당시 삼성전자는 소송에 져 그해 영업이익의 80%가 넘는 8500만달러를 배상금으로 물어냈다. 삼성전자가 특허의 중요성을 깨닫게 된 것도 이 사건이 있었기 때문이다. 당시 TI는 한국, 일본, 대만의 메모리 업체들로부터 10억달러가 넘는 특허 로열티를 받아 챙겼다. 재정 위기를 로열티로 극복한 TI는 특허로 돈을 벌어들일 수 있는 독립 부서를 창설했는데, 이는 특허로 돈을 뜯어내는 ‘특허괴물’의 시초라 할 수 있다. 1970년대 D램을 최초 개발한 인텔은 같은 기간 1억달러도 안 되는 특허 수입을 올렸다.

#4
1987 년 이병철 선대 회장이 사망한 후 삼성 그룹의 몇몇 사장들이 당시 신임 이건희 회장에게 반도체 사업을 포기할 것을 제안했다가 크게 혼이 났다고 한다. 그 다음해인 1988년에는 그 동안 삼성반도체에 투자했던 돈 이상을 반도체 사업에서 벌어들였다.

#5
삼 성 반도체는 1983년 미국 아이다호 주에 있는 마이크론 테크놀로지와 64K D램 설계 및 제조기술을 이전받는 계약을 맺는다. 당시 이윤우 연구소장을 비롯한 몇몇 삼성 엔지니어들이 현지에서 어렵게 64K D램 기술을 배웠다. 동행했던 당시 조수인 과장(현 사장)은 방문자 명단에 이름이 없다는 이유로 문전박대를 당해 회사에는 들어가지도 못하고 모텔에 묵으면서 기술을 익혔다고 한다. 마이크론에서 배운 기술을 토대로 64K D램을 생산하는 것은 삼성 반도체의 사활이 달린 중요한 과제였다. 결과적으로 이윤우 연구소장을 중심으로 10개월간의 노력 끝에 생산에 성공했다. 한국의 64K D램 생산 성공은 미국과 일본의 뒤를 잇는 것이었다. 1992년 삼성전자는 당시 진대제 이사의 주도 하에 독자 기술로 64M D램 개발에 세계 최초로 성공, 약 9년 만에 미국과 일본의 기술력을 따라잡게 된다.

#6
1990년대 플래시메모리의 주류는 노어플래시였다. 낸드플래시는 시장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삼성전자가 낸드플래시 시장에 뛰어들게 된 계기가 재미있다. 1990년대 비휘발성 메모리 개발을 담당했던 당시 임형규 이사는 시장에서 각광받던 노어플래시 메모리를 개발하기 위해 인텔, AMD와 같은 회사에 제2공급자(생산 대행과 같은 뜻, 기술을 습득할 수 있는 방법으로 업계에선 통용된다) 역할을 제안했으나 모두 거절당했다. 삼성은 ‘꿩 대신 닭’과 같은 심정으로 도시바를 찾는다. 낸드플래시 기술을 갖고 있던 도시바는 삼성전자에 제2공급자 지위를 허락했고, 삼성전자는 이 일을 계기로 낸드플래시 시장에 발을 담그게 된다. 2000년대 들어 애플이 아이팟을 출시하면서 낸드플래시는 전성기를 맞는다. 신윤승 당시 부사장과 메모리사업부장이었던 황창규 사장의 발 빠른 투자 전략으로 삼성전자는 낸드플래시 시장 1위의 자리에 오르게 된다.

#7
1990 년대 중반 진대제 당시 사장은 미국 DEC와 계약을 맺고 알파 마이크로프로세서의 제2공급자가 됐다. 삼성전자는 보스턴 주위에 본부를 두고 수십 명의 엔지니어를 급파해 알파 마이크로프로세서 기술을 전수받았다. 그런데 2000년대 초 DEC가 망하면서 삼성전자의 알파 마이크로프로세서 사업도 유야무야되고 말았다. 다만 삼성전자는 이러한 경험으로 마이크로프로세서의 생산 및 조립, 테스트 같은 엔지니어링 능력을 배우게 됐다.


당시 삼성전자 내부에선 마이크로프로세서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인텔의 경쟁사인 AMD를 인수합병(M&A)하자는 목소리도 있었다. 그러나 인텔과 마찰이 빚어지면 100억달러 규모의 D램 사업에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우려로 이 같은 목소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x86 마이크로프로세서로 PC 생태계를 꽉 쥐고 있는 인텔은 사실상 D램 표준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권력을 갖고 있었다. 앞서 진대제 사장은 인텔 앤디 그로브 사장에게 인텔 마이크로프로세서의 제2공급자가 되고 싶다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앤디 그로브 사장은 “우리 기술을 훔쳐갈 심산이냐”며 그 자리에서 제안을 거절했다고 한다.

#8
D램은 경쟁이 심해 다른 반도체보다 가격이 상대적으로 빨리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생산과 출하량이 늘더라도 전체 매출액은 제자리걸음을 할 때가 많다. 1990년대 삼성전자 반도체와 SK하이닉스 등 D램 회사들이 가격을 담합했다 해서 5명의 삼성 반도체 임원들이 2000년대 중반 미국 캘리포니아 감옥에서 형을 치르는 불상사가 일어나기도 했다.

#9
지금의 삼성 반도체를 만든 인물은 다음과 같다. 김광호 전 부회장은 1980년대 삼성에서 반도체 사업을 맡아 키운 장본인이다. 이윤우 전 부회장은 64K D램 개발 등 삼성 반도체의 산 역사다. 진대제 전 사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으로부터 정보통신부 장관으로 발탁되면서 삼성을 떠났지만 64M D램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 데 큰 공로를 세웠다. 이건희 회장이 만명을 먹여 살리는 리더라도 칭할 정도로 신임을 얻었다.


임형규 전 사장(현 고문)은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를 궤도에 올려놓은 인물이다. MIT 공학박사 출신인 황창규 전 사장은 낸드플래시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메모리 용량이 1년에 두 배씩 증가한다는 ‘황의법칙’을 만들어냈다. 권오현 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시스템LSI 사업부에서 디스플레이구동드라이버IC 사업을 1등으로 키워냈고 현재 삼성전자의 부품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다. 앞서 언급된 조수인 사장은 메모리사업부장,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OLED 사업부장을 역임한 뒤 올 연말부터 삼성전자 의료사업부장이라는 중책을 맞게 됐다. 전동수 현 메모리사업부장과 우남성 시스템LSI 사업부장은 자타가 공인하는 해당 업계의 ‘구루’들이다.

2012/12/26 09:21 2012/12/26 09:21

전동수 삼성전자 DS총괄 메모리 사업부 사장은 최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메모리 치킨게임은 더 이상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독일 키몬다는 공중 분해됐고 일본 엘피다도 마이크론에 인수되면서 메모리를 공급하는 업체가 사실상 3~4개로 줄어들었다는 게 이유다. 그는 최근 업계의 ‘자율 보정 능력’이 좋아졌다고 진단했다. 공급이 넘쳐 가격이 떨어지면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자발적으로 생산량을 줄이게 된다는 것이다.

도시바가 낸드플래시 생산량을 줄이겠다는 발표를 하자 4분기 현재 낸드플래시 가격이 폭등하고 있는 것이 그가 말하는 높아진 자율 보정 능력의 좋은 예다.

10여개 업체가 난립했던 2000년대 초중반까지만 하더라도 이처럼 공공연하게 ‘감산 발표’를 했던 적이 있었나 싶다. 공장 감가상각비는 매 분기 계상되고 직원들 월급은 똑같이 나가는데 감산을 단행하게 되면 그 만큼 손해를 보게 된다. 치킨게임이 한창 벌어지고 있던 시절 ‘감산’이란 단어는 ‘백기를 들었다’는 뜻으로 해석되기도 했다.

(메모리 가격 올려) 다 함께 잘 살아보자는 메시지를 전하고자 의도적으로 감산을 입에 올렸던 후발 업체도 있긴 했다. 당시 삼성전자는 오히려 투자를 확대하고 물량을 늘리는 방법으로 상대를 압박했다. 엘피다가 파산하기 전인 2010년 11월 전동수 사장은 “물패 들고 따라오는 이들의 불장난을 저지하는 방법은 무지막지하게 레이스를 펼치는 것”이라고 말했었다. 당시 삼성전자는 수조원을 들여 화성에 16라인 메모리 공장을 새로 짓고 있었다.

결국 삼성전자는 엘피다를 파산시키고 경쟁 업체 모두를 적자의 늪에 빠트리는 데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일부 이익이 줄긴 했지만 글로벌 경기 침체로 시황이 급격하게 나빠졌던 작년 하반기부터 올 3분기까지도 적자를 내지 않았다. 권오현 부회장은 경쟁력을 확신하듯 “시장이 있는데 적자를 낸다면 그건 운영이 잘못된 것”이라며 “부품 사업에서 절대 적자를 내지 않겠다”고 단언키도 했다.

이랬던 삼성전자의 메모리 사업부 수장 입에서 “앞으로 치킨게임이 없다”는 말이 나왔다는 것은 큰 의미를 가진다. 이는 다운텀에서 대대적인 물량 밀어내기는 하지 않을 것이고 공격적 투자도 없을 것이라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다. 전 사장도 “불경기 때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호황일 때 왕창 벌어들이는 일은 더 이상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시바와 SK하이닉스의 ‘앞으로 잘해봅시다’라는 메시지에 화답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도시바의 공공연한 감산 발표는 그러한 의미를 담고 있었다. SK하이닉스도 지난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에서 올해 투자를 일부 축소하고 증산도 자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권오철 SK하이닉스 사장은 전 사장이 기자들과 만나기에 앞서 “메모리 업체가 3~4개로 줄어든 상황에서 과거처럼 무모하게 치킨게임 전략을 펼 필요가 있겠느냐”고 말했었다.

삼성전자가 물량 확대에 소극적으로 나선다면 SK하이닉스-도시바-마이크론으로 이어지는 메모리 반도체 3중 업체들의 향후 실적은 크게 호전될 것이다. 현재 낸드플래시 가격이 무서운 기세로 오르고 있는데, D램도 이러한 상황이 재연되지 않으란 법이 없다. 지금이라면 메모리 가격을 올려서 보는 이익이 감산으로 공장을 놀려서 보는 손해를 상쇄하고도 남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삼성전자가 생각을 바꾼 이유는 무엇일까. 단순히 엘피다가 파산했기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우선 미세공정 전환으로 원가를 낮출 수 있는 여력이 과거와 비교해 낮아졌다는 점은 치킨게임의 중단을 부추겼다. 지금까지는 대규모 시설 및 공정 투자→원가경쟁력 확보→시장 경쟁력 우위라는 경쟁 공식으로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움직였다. 남들보다 원가경쟁력이 높은 삼성전자는 다운텀에서 출혈 경쟁을 유도해 ‘나는 남고 너는 손해보는’ 치킨게임을 이끌었었다.

그러나 현재의 미세공정은 10~20나노대로 한계치에 근접했다. 10나노대 D램을 찍을 수 있는 노광 장비의 개발 지연으로 2014년 혹은 그 이후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나 마이크론에 먹힌 엘피다나 거의 비슷한 공정으로 D램을 생산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연말 양산을 시작한 20나노대 D램의 비중 확대가 지지부진한 것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특히 지금은 범용 제품 비중이 줄어들어 예전처럼 찍어내면 어떻게든 팔리는 그런 시대도 아니다.

메모리 수요 업체가 크게 줄어들었다는 사실은 치킨게임 중단이라는 결정에 큰 영향을 미쳤을 것이다. 낸드플래시는 애플 아니면 삼성전자 무선사업부가 대부분의 수요를 이끈다. 수익성이 높은 모바일 D램도 마찬가지다. 그런데 애플에 물량을 대려니 그들이 제시하는 가격이 터무니없이 낮아 수지타산이 맞지 않았다. 최근 일어나고 있는 일련의 상황(메모리, 디스플레이, 배터리 사업에서 애플 비중을 줄이고 있는)을 보면 그룹 컨트롤타워에서 남지 않으면 팔지 말라는 강력한 주문이 내려왔을 수도 있다.

수요 업체가 줄어들면 치킨게임은 의미가 없다. 삼성전자는 이미 둘 중 하나를 배제했는데, 시장 전반적인 공급량을 줄여야 한다는 필요성도 느꼈을 것이다. 결국 도시바 등 대규모 적자를 내고 있는 경쟁사와 삼성전자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졌다고 봐야 한다. 공급량이 줄면 가격은 올라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앞으로 메모리 시장의 가격 결정권은 애플과 같은 고객이 아닌 공급자 위주로 바뀔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와 애플, 노키아, 모토로라, 소니, RIM, HTC, 심지어 LG전자까지 스마트폰 시장에서 박빙의 승부를 펼치고 있었다면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부가 경쟁사와 무언의 신사협정을 맺을 필요도 없었을 것이다. 지금 같은 상황이 1년~2년 이상 지속된다면 누군가 하나는 더 파산할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부는 애플은 물론이고 남이나 다름 없는 무선사업부의 시장 독주 상황을 달갑지 않게 여길 지도 모를 일이다.

2012/11/01 09:23 2012/11/01 09:2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가 이달부터 27나노 미세 공정을 적용한 32기가비트(Gb) 멀티레벨셀(Multi-Level Cell MLC) 낸드플래시를 양산한다고 19일 발표했습니다. 낸드플래시란 스마트폰과 MP3 등 휴대 디바이스에 주로 탑재되는 메모리 반도체를 뜻합니다.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애플 아이폰, 아이패드에도 삼성전자의 낸드플래시가 탑재된다는 뉴스는 이미 접해봤을겁니다.

삼성전자의 오늘 발표가 각 언론 매체를 통해 비중 있게 다뤄지는 이유는 ‘20나노대’의 미세 공정을 적용한 낸드플래시를 업계 최초로 양산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업계 최초는 세계 최초임을 뜻합니다. 경쟁사라고 할 수 있는 도시바(27나노 올 2분기 양산), IM플래시테크놀로지(25나노 오는 6월 양산), 하이닉스(26나노 올 3분기 양산)보다 빠른 것입니다.

미세 공정을 적용한 메모리 반도체를 개발한다는 것은 그만큼 기술력이 앞선다는 것을 뜻합니다. 예컨대 삼성전자가 27나노 공정의 낸드플래시를 개발했다는 것은 반도체 내부 회로의 선폭을 27나노로 줄였다는 의미입니다. 나노미터(nm)는 10억분의 1m를 뜻합니다. 머리카락 두께에서 8000~10만분의 1에 불과한 것이 바로 나노미터 단위라니 공정을 미세화하기가 어느 정도로 힘든 것인지 대충 생각해도 짐작이 갑니다.

공정을 미세화하면 이점이 많습니다. 반도체의 면적이 줄어들기 때문에 한 장의 웨이퍼(원판)에서 뽑아낼 수 있는 반도체의 개수가 늘어납니다. 이는 곧 생산성이 향상됨을 뜻합니다. 원가 측면에서 한 장의 웨이퍼에서 10개의 반도체 칩을 뽑아낼 수 있던 것을 공정 미세화를 통해 15개를 뽑아낼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매출과 이익 상승에 도움을 주겠지요.

그런데 오늘 발표에서 삼성전자는 27나노가 아닌 ‘20나노대’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20나노대라 표현하여 정확히 몇 나노냐고 물어보니 “모른다, 알려줄 수 없다”는 답변이 돌아옵니다. 10억분의 1m라는 초미세 공정을 논하면서 ‘나노대’라는 표현을 쓰는 것이 과연 합당한 것인지에 관한 논란이 있어왔습니다.

업계에선 1~2나노는 큰 차이가 없고 수율과 실제 해당 공정을 운용했을 때의 생산성 향상점 등을 봐야 한다는 설명이 우세하게 많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가 굳이 30나노대, 20나노대라는 표현을 쓰는 이유를 ‘허세’라고 표현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양산 시점은 확실히 빠르긴 했으나 25나노, 26나노 공정으로 개발에 성공했다는 경쟁사들의 발표가 나와 있는 가운데 ‘27나노’라고 표현하면 세계 최초라는 의미가 퇴색된다는 것입니다.

삼성전자는 2008년 황의법칙을 폐기하면서 속도 경쟁에서 실속 중시로 전환했습니다. 27나노 낸드플래시의 개발은 이미 작년 하반기에 마쳤지만 발표를 미뤄뒀다 양산을 시작하며 터뜨린 것이죠. 어떤 법칙을 지키기 위해 개발과 양산 일정을 앞당기는 일은 하지 않겠다는 의미이기도 하겠습니다만, 30나노대에 이어 20나노대라는 표현은 바뀌지가 않은 것입니다. 삼성전자를 따라서 하이닉스도 20나노대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1위 삼성전자와 후발 업체들의 기술 격차는 좁혀지고 있습니다. 도시바의 추격은 특히 심상치가 않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아이서플라이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도시바(40.2%)는 낸드플래시 부문에서 수량을 기준으로 삼성전자(36.5%)를 처음으로 앞질렀습니다. 올 1분기도 2% 가량 앞섰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있습니다. 프리미엄급 제품 라인업을 구축한 삼성전자가 매출 기준으로는 아직도 부동의 1위지만 위기감이 조성되고 있답니다.

2010/04/19 14:04 2010/04/19 14:04




USB 포트에 직접 연결할 수 있는 SD 메모리 카드가 등장했다.

버팔로(www.buffalo.jp)는 USB 포트에 직접 연결할 수 있는 SD 메모리 카드(모델명·RSDU 시리즈)를 7월 중순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RSDU 시리즈는 메모리 접점 반대편에 USB 연결부를 제공해 캡을 떼면 일반 USB 메모리처럼 PC나 노트북에 연결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카드 리더기가 없어도 디지털 카메라로 촬영한 데이터를 PC에 옮겨놓을 수 있다.

용량은 256MB, 512MB, 1GB, 2GB가 출시되며 가격은 미정. @Buzz

전자신문인터넷 버즈(www.ebuzz.co.kr)
한주엽 기자 powerusr@etnews.co.kr
기사 원문 보기



샌디스크에도 이런류의 제품이 나와있던데, 이 제품은 본체 캡을 떼는 방식이로군요.

2006/07/03 14:31 2006/07/03 1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