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저널 버즈] 보안프로그램 V3가 윈도우XP 서비스팩 3(SP3)의 핵심 파일을 악성코드로 진단하는 ’오진‘을 하는 바람에 제작사인 안철수연구소가 사상 유례없는 큰 홍역을 치뤘다.

안연구소가 지난 10일 오후 3시께 배포한 V3 백신 엔진(버전 2008.07.10.01)은 윈도우XP 서비스팩(SP3)의 핵심 파일인 ‘lsass.exe'를 악성코드로 잘못 진단하고 삭제했다. 이 바람에 운영체제 부팅이 안 되는 피해사례가 속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오후 오진 사실을 인지한 안연구소는 해당 엔진의 배포를 중단하고 수정본을 다시 배포했다. 또 언론, 홈페이지, SMS 등을 통해 해당 사실을 알리고 복구 프로그램 CD를 배포하는 등 전 직원 비상 대응 체제에 돌입했다.

14일 안연구소 관계자에 따르면 서비스팩3 오진 사태로 피해를 본 고객의 PC는 주말에 대부분 복구가 완료됐다. 13일까지 총 6,500여장의 복구 CD가 고객에게 제공됐다. 회사 측 관계자는 “오진으로 인한 피해자수가 정확하게 추산되지는 않았으나 복구 CD의 신청양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며 “조금 더 늘어날 수는 있겠지만 주말을 기점으로 복구 CD의 신청량이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일단 안연구소의 발 빠른 대응으로 피해 확산을 막았다는 데에는 긍정적인 평가가 있다. 500여명의 전 직원이 주말 휴일을 반납하며 기술지원에 나섬에 따라 사태가 일파만파 커질 것을 조기에 막았다는 것이다.

안연구소의 V3가 국내 백신 시장의 점유율이 50% 이상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조금이라도 대응이 늦었다면 ‘오진’이 ‘대란’을 불러일으킬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번 오진으로 깨진 안연구소의 ‘신뢰성’을 복구하는 데에는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 한 관계자는 “신뢰성을 생명으로 여겨야 할 보안 기업에서 이 같은 오진을 했다면 불신 파장이 커질 것”이라며 “회복하는 데에는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개인정보 유출건과 관련해 대규모 집단 소송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상기하면 V3 오진 피해를 입은 사용자들의 집단 소송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안연구소 오석주 대표는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내부 프로세스를 향상시키고 역량을 강화해 글로벌 보안 기업으로 도약하는 것이 고객의 질책과 격려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믿는다”며 “임직원 모두 이번 일을 깊이 반성하고 앞으로 더욱 철저한 관리로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
안철수 바이러스 퇴치프로그램, 대 혼란 우려
안철수연구소 V3로 삭제된 XP파일 복구방법 발표
안철수연구소, 복구 완료 단계·재발 방지 대책 발표


한주엽 기자(powerusr@ebuzz.co.kr)
----------
음. 신뢰성 중요하죠. 안연구소 같은 곳이라면 더욱. 발빠른 대응은 칭찬할 만 하지만 정작 복구 CD 안받고 스스로 윈도를 재설치한 분들은 참 화딱지 날 만도 합니다. 여튼 안연구소는 이번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길 바랍니다.
2008/07/14 23:11 2008/07/14 23:11
[쇼핑저널 버즈]
앞에서는 정품 소프트웨어 사용을 적극 권장했던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뒤로는 윈도우 비스타 DSP 버전의 불법적인 판매 사례를 알면서도 묵인하는 이중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

윈도우 비스타 DSP 버전은 조립PC 업체로만 공급되는 일종의 OEM 버전이다. PC를 조립할 때 부품을 추가하는 형태로만 구입 가능하지만 인터넷 오픈마켓이나 오프라인 매장에서 낱개 판매가 공공연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가격이 정품 패키지의 절반 수준이니 윈도우를 구입하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군침이 돌 수밖에 없다. 그러나 DSP 버전은 ‘PC 부품 개념’이기 때문에 CPU를 교체하는 등 하드웨어적인 업그레이드를 했을 때 재설치가 안 된다.

비스타에 문제가 생겼을 때 한국MS의 기술지원도 받을 수 없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라이선스 정책상 DSP 버전을 포함해 OEM으로 납품되는 모든 운영체제의 기술 지원은 해당 PC제조사가 하게 돼 있다. PC 없이 낱개로 구입했다면 기술 지원은 물 건너 간 것이다.

불법으로 판매되는 윈도우 DSP 패키지
알면 다행이지만 이런 사실을 모르고 DSP 버전을 구입했다면 “한국MS는 기술 지원을 해야 할 책임이 없습니다”란 황당한 답변을 들을 수도 있다는 뜻이다.

DSP 버전의 연간 판매 대수는 100만대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용산 등 업계에 따르면 이 중 상당수가 낱개 판매로 이뤄진다는 것이다. 지난해 윈도우 비스타의 국내 총 판매 대수가 300만대인 점을 감안하면 음성적이지만 한국MS 입장에선 작지 않은 시장이다.

한국MS는 처음에 이러한 사실을 모른다고 했다. 그러나 이후 말을 바꿨다. “불법 다운로드가 만연한 국내 환경에서 DSP 버전이라도 구입하는 소비자가 어떤 면에서는 고맙게 느껴진다”고 까지 했다.

고맙다고 말하지만 소비자에게 책임은 지지 않는다. 불법 판매상은 DSP 버전을 많이 팔아 판매 장려금을 듬뿍 받고 한국MS는 매출이 늘어난다. 게다가 사후 지원을 해줘야 할 이유도 없다. 모든 책임은 소비자가 져야 한다.

지난 2006년 12월 한국MS는 바다이야기 등 사행성 게임장에 납품된 윈도우XP DSP 버전이 재판매되는 사실을 인지하고 한바탕 난리를 피웠다.

윈도우XP ‘위조품’을 주의하라는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용산 등 총판에는 이러한 사실을 공문으로 알리는가 하면 돈 들여 광고까지 집행했다. “모르고 산 소비자도 피해(시리얼 차단)를 볼 수 있다”는 단호한 내용이었다. 용산 관계자에 따르면 이 건으로 일부 사용자가 시리얼이 차단된 것을 확인했다는 소리도 들린다.

그러나 ‘재판매’되지 않는 DSP 버전의 불법적인 판매 사례는 묵인하고 있다. 판매자는 지켜주고 소비자에게는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는 것이 한국MS의 정책이었는지 궁금하다.

[ 관련기사 ]
윈도우 비스타도 불법 판매 ‘활개’
한국MS, 비스타 DSP 불법판매 ‘알면서도 묵인?’
비스타 불법판매 묵인… 책임은 회피


한주엽 기자(powerusr@ebuzz.co.kr)
2008/05/19 23:42 2008/05/19 23:42


인텔 CPU 기반 매킨토시 컴퓨터에서 윈도우나 리눅스 등 타 운영체제를 가상으로 실행하는 소프트웨어가 등장했다.

미국 패럴렐스(www.parallels.com)는 인텔 CPU를 탑재한 매킨토시 컴퓨터에서 윈도우나 리눅스 등 운영체제를 가상으로 실행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패럴렐스 데스크탑 포 맥’을 출시했다고 15일(현지시각) 밝혔다.

패럴렐스 데스크탑 포 맥은 듀얼 부팅을 지원하는 애플의 부트 캠프(Boot Camp)와는 달리, 맥 OS 위에서 윈도우 XP나 리눅스 등 다른 운영체제를 가상으로 띄워준다. 이에 따라 운영체제간 전환이 빠르고 맥과 타 운영체제의 파일 공유가 자유롭다.

회사 측은 이 프로그램이 인텔 CPU 기반의 맥에서 동작하며 인텔의 가상화 기술을 지원하기 때문에 기존에 쓰던 가상화 소프트웨어보다 속도가 훨씬 빠르다고 설명했다.

가상화가 지원되는 운영체제는 윈도우, 리눅스, 프리BSD, 솔라리스, OS/2, e컴스테이션, MS도스 등이다. 정식 가격은 79.99달러지만 7월 15일까지 49.99달러로 판매한다.

전자신문인터넷 버즈(www.ebuzz.co.kr)
한주엽 기자 powerusr@etnews.co.kr
기사 원문 보기

2006/06/16 14:53 2006/06/16 14:53

보이스웨어를 아시나요? 보이스웨어는 음성 기술 솔루션으로 유명한 국내 개발사입니다. 이 회사의 TTS(Text-To-Speech) 엔진은 지속적인 연구 개발로 억양, 띄어쓰기, 감정 등을 포함하는 단계에 이르렀습니다. 덕분에 아주 뛰어난 성능을 보이지요.

아래는 동아일보에 적용된 보이스웨어의 TTS 기술입니다. 사람과 완벽하게 똑같지는 않지만 지금까지의 TTS 엔진과 비교해 볼 때 아주 진보한 느낌을 줍니다.



보이스웨어는 TTS 기술 외에도 음성 인식과 이를 기반으로 한 화자 인증 기술도 아주 뛰어난 성능을 보입니다. 음성 인식 기술은 카 네비게이션이나 기타 여러 가지 기기에 적용될 수 있으며 이미 현대차에 보이스웨어를 탑재한 네비게이션이 출시되기도 했습니다.

사실 음성 관련 기술은 오래전부터 개발되어 왔으나 기술적인 한계로 문을 닫은 기업이 많지요. 여기서 기술적인 한계라면 '인식률'이 가장 크겠고 사람의 목소리와는 전혀 틀린, 거부감을 일으키는 기계적인 목소리가 그 다음이 되겠죠.

아주 오래전 "우리집~"하고 외치면 자동으로 전화가 걸리는 휴대폰이 출시되기도 했지만, 성공하지 못한 것도 인식률이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시도는 좋았으나 현실적으로 쓸만하다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았지요.

보이스웨어의 TTS를 뺀 나머지 기술(음성 인식 기술, 화자 인증)은 직접 확인해보지 못해서 성능에 대해 확실하게 말할 수 없지만 음성 인식을 기반으로 한 화자 인증 기술은 법무부에서 외출제한명령을 부과받은 사람에게 '외출제한명령 음성감독시스템'으로 직접 활용할 정도라니까 어느 정도 기술력은 인정해도 될 듯 합니다.

보이스웨어는 이처럼 기술력을 가진 국내 몇 안되는 소프트웨어 기업 중 하나입니다만, 일본 펜탁스에게 인수되었다는 소식이 있어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펜탁스는 카메라로 잘 알려져 있지만 의료기기나 천체 망원경 등으로도 유명합니다. 거의 독점이라고 하던데요.

음성인식 기술은 향후 발전에 따라 엄청난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고부가가치 사업에 적용될 수 있는데, 외국 기업에게 내줘야 한다니. 쩝~ 하드웨어 백날 만들어 팔아봤자 얼마나 남겠습니까.




일본 펜탁스, 국내 음성 기술 업체 보이스웨어 인수

카메라와 의료장비로 유명한 일본 펜탁스가 국내 음성 기술 업체 보이스웨어를 인수, 펜탁스보이스웨어(대표 문정운)로 재출범한다고 21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펜탁스는 대주주였던 HB엔터테인먼트로부터 보이스웨어 주식 전량(37억원)을 인수해 지난 2월 1일 펜탁스보이스웨어를 설립했다. 이에 따라 펜탁스 카메라와 의료기기 등이 보이스웨어의 음성 기술과 융합되 새로운 제품으로 출시될 전망이다.

펜탁스보이스웨어 문정운 사장은 출범식에서 “펜탁스와의 응용 기술 제품과 영업상의 핵심역량을 통해 한국, 일본, 중국은 물론 보이스웨어 자회사인 네오스피치를 통한 미국시장까지 진출할 계획”이라 밝혔다. @Buzz

전자신문인터넷 버즈(www.ebuzz.co.kr)
한주엽 기자 powerusr@etnews.co.kr
기사 원문 보기
2006/04/23 13:25 2006/04/23 1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