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대만 출장 때 아이패드를 들고 갔다 요금 폭탄을 맞은 적이 있다. KT 데이터 쉐어링 서비스가 해외에선 통용되지 않는다는 점을 몰랐던 것이다. 현지에서 아이패드를 이리저리 만졌다가 갑자기 10만원 요금이 나왔다는 로밍 경고 문구가 떠서 당황했었다. 물론 나는 하루 1만원짜리 무제한 데이터 로밍 서비스를 신청하고 왔었다.

놀란 나는 현지에서 로밍 센터에 전화를 걸어 물었다. 대화는 아래와 같이 전개됐다(축약).

나 : 아이폰5에 데이터 로밍 무제한 서비스 신청했다. 그런데 데이터 쉐어링 쓰는 아이패드로 인터넷 조금 했더니 요금이 10만원 나왔다며 자동 차단됐다. 왜 이런건가.

상담원 : 원래 그런거다.

나 : 무슨 소린가?

상담원 : 다른 번호의 USIM 칩을 하나 더 끼운 뒤 쉐어링 하는거라서 해외에선 별도 단말로 인식한다. 원래 그런거다.

나 : 그러면 로밍 신청할 때 고지를 해줬어야 하는거 아닌가?

상담원 : 니가 먼저 물어봤어야했다. 해외에서도 데이터 로밍 쉐어링 되냐고. 그럼 우린 요금 폭탄 맞을 수 있으니 차단하라 그랬을거다.

나 : 당연히 해외에서도 쉐어링 되는 줄 알았다. 그리고 그게 아니라면 너네 전산에 내가 쉐어링 서비스 쓰는거 다 뜰텐데 먼저 얘기해주면 안되나? 내 생각이 보편타당한 상식 아닌가?

상담원 : 그게 왜 보편타당한 상식이냐. 번호가 2개인데. 그리고 니가 얘기하기 전에 우린 니가 무슨 서비스 쓰는 지 모른다. 얘기 안한 니 잘못이다. 요금 제대로 내라.

나 : … 알았다.

검색해보니 KT에서 데이터 쉐어링 신청한 사람들 가운데 나 같은 이들이 제법 있었다. 10만원에 딱 차단됐기에 망정이지, 그렇지 않았다면 수백만원 아니, 수천만원 요금 폭탄을 맞았을 수도 있었겠다는 생각을 하며 순순히 요금을 냈다.

그로부터 3개월 뒤.

인도 출장이 있어 지난 23일 공항에서 데이터 무제한 로밍 서비스를 신청했다. 지난 번 요금 폭탄으로 고생한 적이 있어 아이패드는 미리 차단 설정을 해놨었다.

조금 뒤 아이폰5에 아래와 같은 안내 메시지가 도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생각이 보편타당한 상식이란걸 KT도 인정했나보다.

데이터 나눠쓰기, 로밍 요금 폭탄 ‘무방비’

위 기사를 보면 SK텔레콤도 KT와 크게 다르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된다. LG유플러스만 자동 차단이다.

-- 추가

아래 댓글 보고 네이버에서 비슷한 사례를 찾아봤습니다.
직접 판단할 수 있을 겁니다. KT가 항의 수위에 따라 누구는 요금 감면해주고, 누구는 감면을 안해주나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4/09/25 17:16 2014/09/25 17: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 현지 TV 업체들의 기세가 무섭다. 오래 전부터 사업을 펼쳐왔던 TCL, 하이센스, 스카이워스, 창홍, 콩카, 하이얼 등에 이어 LETV, 샤오미, 레노버까지 가세했다. 인터넷 포털업체인 LETV는 지난해부터 저가 액정표시장치 TV를 출시해오고 있다. 스마트폰 시장에서 무섭게 치고 올라오고 있는 샤오미는 TV로 세를 확장하고 있다. PC 시장 업계 1위로 올라선 레노버의 행보도 주목할 만하다. 위 표를 보면 알 수 있듯 49~50인치 울트라HD 해상도의 LCD TV 가격은 60만원 안팎으로 매우 저렴하다.

패널 업계에선 대만 이노룩스가 저가 제품으로 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었는데, LG디스플레이도 여기 가세했다. LeTV와 샤오미를 통해 조만간 출시될 55인치 UHD LCD TV에는 LG디스플레이의 패널이 탑재될 전망이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사장은 여러 공식 석상에서 "UHD 84인치는 LG가 가장 빨랐는데 저가 시장을 소홀히 한 것은 뼈아프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제는 공략의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신흥 TV 업체의 등장으로 중국 내 완성품 LCD TV 시장의 경쟁을 보다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따라 TCL과 하이센스 등 기존 중국 TV 업체들은 내수 시장이라는 한계에서 벗어나 세계 무대를 노리고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중국 내수 시장에서 현지 업체들의 가격 공세를 어떻게 물리치고 영토를 확장할 것인가. 또 해외 시장으로 뻗어나오는 중국 업체들을 어떻게 저지할 것인가. 내년도 TV 시장은 이들의 경쟁으로 보다 성장할 수 있을 것인가. 소니, 파나소닉, 샤프 등 일본 TV 업체들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얼마나 떨어질 것(점유율 하락은 확실시)인가.
2014/09/16 14:43 2014/09/16 14:43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디스플레이는 4일 원형 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패널을 양산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세계 최초’라는 수식어도 잊지 않았다. 이 제품은 LG전자의 스마트시계인 G와치R에 탑재된다. 원형 디스플레이 패널을 탑재한 또 다른 스마트워치 모토360은 액정표시장치(LCD) 기반이다. 그러니까 OLED, 그 중에서도 플라스틱 기판 기반의 OLED로 세계 최초라는 설명이다.

기사 : LG디스플레이, 세계최초 원형 플라스틱 OLED 양산

LG디스플레이가 배포한 자료에는 “동일 크기의 정사각형 디스플레이보다 화면 면적이 57% 이상 넓다”고 적혀 있다. 어떻게? 아래 그림을 보자. 디스플레이는 대각선 길이를 재서 인치(inch)로 표시한다. 흰색 사각형 디스플레이(대각선 길이)나, 검정색 영역까지 포함하는 원형(지름) 디스플레이나 인치수는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떻게 57%라는 숫자가 나왔을까. 아래와 같은 식을 이용했다고 한다. 피타고라스의 정리!(LG디스플레이의 계산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가로 따지면 원형이 불리하다. 아래 그림을 보자. 디스플레이 기판은 네모 형태이니 원형으로 자르면 버리는 기판의 면적이 증가할 수 밖에 없다. 사각형에서 원형을 잘라내면 전체의 21.5%를 버려야 한다. 버리는 부분이 있으므로 절대 화소수도 차이가 있다. 이 제품의 해상도는 320×320이다. 그러니까, 화소수는 320×320=10만2400개. 이 중에서 21.5%를 빼면 8만384개가 된다.
물론 “320×320 해상도를 지원한다”는 표현 그 자체는 틀리지 않다. 다만 이처럼 절대 화소수는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면, 삼성도 원형 제품을 생산할까? 답은 아래와 같다.

박찬우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웨어러블 담당 상무는 3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삼성 언팩’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원형 디스플레이에 대한 특허 갖고 있다. 원형이 좋다면 안할 이유가 없고 조만간 할 것이다. 시장에서 소비자가 선택한다면 (바로 내놓을 수 있는) 충분한 기술적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2014/09/04 17:07 2014/09/04 1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