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푸스가 나무 케이스를 사용한 디지털 카메라를 발표했습니다. 회사 측은 "획일적인 대량 생산 체제 때문에 물건에 대한 '애착'이 없어지고 있다"며 "나무가 가지는 천연의 색과 윤기, 나무결 등으로 사용자에게 물건을 가지는 기쁨을 주줄 것"이라고 제품 개발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앞으로 나무로만 만들껀가 보죠? (농담입니다)

에헴. 나무가 일반적인 디지털기기의 외장 케이스를 대신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긴 합니다만 회사 측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금까지의 금형 가공 기술을 살리는 한편 목재의 삼차원 압축 성형 가공 기술을 개발해 폴리카보네이트나 ABS 등 엔지니어 플라스틱을 뛰어넘는 경도를 실현했다고 하는군요.

사진은 원목부터 가공후 마무리 모습까지의 5단계를 잘 표현해 놨습니다. 아직 세부 사양은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만 올림푸스 측은 9월 26일(오늘이죠)부터 독일 퀼튼에서 열리는 포토키나2006에 제품을 출품한다고 하니 조금 기다려보면 윤곽이 잡힐 듯 합니다.

2006/09/26 23:06 2006/09/26 23:06

트랙백 주소 :: http://powerusr.delighit.net/trackback/166